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탑승객 외상분석 기업에 전략적 투자
입력 2019-06-10 08:43   수정 2019-06-10 11:02
이스라엘 스타트업 '엠디고' 투자 통해 사고 때 부상 수준 예측기술 개발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의 자동차 탑승객 외상 분석 전문 스타트업 '엠디고(MDGo)'에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미래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용 의료 서비스 개발을 위해 협력에 나선다.

현대차는 10일 엠디고와 공동으로 사고 발생 시 탑승자의 부상 상황을 예측해 정확한 초기 의료서비스 제공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은 차와 의료가 결합된 생태계 구축을 통해 안전기술을 획기적으로 혁신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사고 발생 시 의료진의 신속한 현장 출동만큼 중요한 것은 부상자의 상해를 정확히 판단해 그에 적합한 초기 현장 의료 대응을 하는 것. 이스라엘 엠디고는 이에 착안한 기술을 개발해 왔다.

엠디고는 의학박사 출신인 △이타이 벤가드(Itay Bengad) CEO와 소프트웨어 개발자 출신인 △길라드 아브라시(Gilad Avrashi) CTO, 알고리즘 전문가 △일라이 제라(Eli Zerah) R&D 담당이 2017년 공동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료 정보 분석 분야 최고 전문 기업으로 꼽힌다.

엠디고의 독보적인 AI 알고리즘은 충돌 사고 발생 시 차량의 각종 센서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 실시간으로 탑승객의 부상 위치 및 외상 심각도를 나타내주는 리포트를 생성한다.

이 리포트는 즉각 인근 병원과 환자를 이송할 구급차에 전달돼 사고 현장에서 최적의 응급 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지난해부터 이스라엘 현지에서 손해보험사와 협업해 해당 기술의 실증사업을 벌이며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나아가 미래차에 도입될 운전자 건강 진단 센서를 활용한 고객 맞춤형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사업기회도 모색하고 있다.

엠디고의 높은 미래 성장 가능성은 글로벌 업체들도 주목하고 있다. 이번 엠디고의 자금조달 A 라운드에는 현대차 외에도 볼보 등이 참여했다.

현대차가 비교적 초기에 엠디고의 지분을 확보하게 됐다는 점은 경쟁사보다 한발 앞서 엠디고와 적극적인 협업을 진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엠디고에 대한 전략 투자를 계기로 해당 서비스를 커넥티드 카 서비스에 탑재하기 위한 협력을 이어나가기로 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서울-평창 간 고속도로 자율주행 시연에 성공한 넥쏘 자율주행차에 탑승객의 혈압과 심박수 등의 정보를 전문의에게 전송, 실시간으로 의료진으로부터 건강 진단을 받아 볼 수 있는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현대차는 이번 엠디고와의 협업을 통해 자사 차량에 최적화된 탑승객 외상 분석 기술 개발, 고객 안전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4월경부터 현대자동차의 주요 차량 충돌 시험 데이터를 기반으로 탑승객의 상해 수준을 예측하는 알고리즘을 검증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엠디고는 차량 승객 안전 분야에서 세계적인 AI 분석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로, ‘고객 안전’이라는 가치를 충족시킬 수 있는 최상의 파트너”라며 “차량 응급 의료 서비스 개선을 위한 협업을 시작으로 향후 장기적으로는 차량 내 신기술을 활용한 건강상태 모니터링과 같은 승객 안전 부문의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