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기아차, 4월 美 시장 점유율 8.2%…2년 만에 최고치 복귀
입력 2019-05-06 10:23

▲기아차 텔루라이드(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의 지난달 미국 시장 점유율이 2년 만에 다시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라섰다.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의 4월 미국 시장 합산 점유율은 8.2%로 2017년 4월(8.2%)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4.3%, 기아차는 3.9%로 전월보다 각각 0.4%포인트씩 상승했다.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합산 점유율은 2017년 12월과 2018년 1월에 각각 6.6%로 저점을 찍은 바 있다.

점유율 상승은 텔루라이드 등 SUV(스포츠유틸리티) 신차 출시와 기저효과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지난달 미국 판매량은 현대차 5만7025대, 기아차 5만1085대로 작년 동기에 비해 각각 1.7%와 1.6% 증가했다.

현대차는 엘란트라(아반떼)가 1만5915대로 작년 동기대비 23.7% 늘었고 소형 SUV 코나는 5514대로 55.5% 뛰었다.

제네시스는 G70 판매가 본격화하면서 1605대로 56.1% 증가했다.

기아차 텔루라이드는 지난달 5570대가 판매되며 두달 연속 5000대를 넘어섰다.

쏘울은 1만431대로 작년 동월보다 18.2% 증가했다. 두달 연속 1만 대를 넘어서며 판매 호조를 보였다.

지난달 미국시장에서 미국 '빅3'와 일본 '빅3' 업체의 점유율은 각각 45.1%와 32.8%를 기록했다.

GM, 포드, 크라이슬러는 점유율이 1년 전보다 각각 0.1%포인트, 0.4%포인트, 0.5%포인트 하락했다.

도요타는 0.3%포인트 하락했지만 혼다와 닛산은 각각 0.2%포인트, 0.7%포인트 상승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