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 착수…2200세대 1년치 전력
입력 2019-04-11 12:21   수정 2019-04-11 12:33
동서발전-덕양과 MOU 체결…순수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

▲울산테크노파크에 구축한 현대자동차 연료전지 실증 연구동에 마련된 500kW급 발전용 연료전지 시스템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순수 국내 기술을 바탕으로 한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에 나선다. 완공되면 2200여 세대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현대차와 한국동서발전, ㈜덕양은 11일 현대차 양재 사옥에서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MOU’를 체결했다. .

이 자리에는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덕양 이치윤 회장 등이 참석했다.

3사는 협약을 통해 울산 화력발전소 내에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구축해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현대차는 연료전지 시스템 구축하고, 동서발전은 설비 운영 및 전력 판매를 담당한다. 덕양은 수소 공급 등의 역할을 맡는다.

이번 시범 사업은 그동안 해외 기술이 잠식하고 있던 국내 연료전지 발전 시장에 국내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된 발전 설비가 새롭게 보급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인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는 여러 대의 넥쏘 수소전기차 파워 모듈이 컨테이너에 탑재되는 모듈형이다,

500kW 급 컨테이너 모듈 2대로 구성된 이 설비는 연간 약 8000M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데 이는 월 사용량 300kWh 기준 약 2200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은 수소를 직접 연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발전 과정에서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다. 나아가 발전효율이 높고 소음이 적어 도심 분산형 전력 생산 시설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번 시설은 울산 지역의 석유화학단지에서 생산된 부생수소를 수소 배관망을 통해 공급받아 운영 경제성 및 지역 에너지원 활용 측면에서도 장점을 갖는다.

현대차의 경우 자동차 분야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타 산업으로 확대함에 따라 △규모의 경제 달성을 통한 원가 경쟁력 확보 △관련 분야 고용 창출 및 연관 산업 확대 등의 파급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울산시는 수소 생산 능력과 공급 인프라를 확보하고 있어 수소 경제를 이루기에 최적의 도시로 평가 받고 있다”며 “울산 지역의 자원을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해 수소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상생 사업 모델의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