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모터쇼] 암팡진 디자인 눈길…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 세단 공개
입력 2019-03-28 14:02
아시아 시장에서 한국에 첫 선…양산형과 전기차 브랜드 강조

▲더 뉴 A-클래스 세단이 아시아 최초로 공개됐다.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전기차 브랜드 EQ를 강조하는 한편, A-클래스 세단 및 3세대 GLE를 공개했다.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는 '비전 EQ 실버 애로우' 콘셉트카는 W125 실버 애로우에서 영감을 얻은 콘셉트다. 탄소섬유 보디를 갖춰 경량화를 이뤘고, 1회 충전으로 최대 400km를 달릴 수 있다.

이밖에 국내 시장 볼륨모델인 주력 모델인 E-클래스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E 300 e도 현장에서 관심을 모았다.

이번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못지 않게 큰 관심을 모은 모델은 '더 뉴 A-클래스 세단'이다.

밑그림은 해치백 스타일의 A-클래스지만 세단을 선호하는 국내 시장특성에 따라 새 모델을 들여왔다. 직렬 4기통 2.0 가솔린 엔진을 얹고 최고출력 224마력을 낸다.

이밖에 'CES 2019'에 공개했던 '더 뉴 CLA'도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고, SUV 라인업 가운데 핵심인 GLE의 3세대 모델 '더 뉴 GLE'도 눈길을 끌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