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 날씨] 낮은 기온·강한 바람에 체감온도 '뚝'…미세먼지는 보통
입력 2019-03-23 18:04

(사진=연합뉴스)

24일 날씨는 제주도 서쪽 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지만, 평년보다 낮은 기온과 강한 바람 때문에 체감온도는 떨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기온은 평년보다 2도~5도 정도 낮을 것으로 보인다. 평년 기온은 아침 최저 기준 –1도~6도, 낮 최고 기준 10도~15도다.

대부분의 중부 및 남부 내륙 지역의 아침 기온은 영하로 떨어지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다소 낮을 전망이다.

23일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 충남 서해안, 전북 서해안은 내일 새벽까지 10~16m/s의 강한 바람이 불어올 것으로 관측된다.

강원 영동에는 24일 낮 12시부터 25일 오전까지 9~14m/s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일요일 아침 대부분 중부지방과 남부지역 일부의 경우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고 밝혔다.

이어 “풍랑 특보가 발효 중인 지역은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길 바란다”며 “일부 서해 앞바다, 제주도 앞바다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 전망이니 항해나 조업을 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