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디스플레이, ‘최대 TV시장’ 중국서 OLED 대세 몰이
입력 2019-03-17 13:14
15일 상해서 'OLED 파트너스 데이' 행사 개최

▲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앞줄 오른쪽에서 7번째)과 스카이워스 총재 류탕즈(刘棠枝, 앞줄 오른쪽에서 6번째), 중국전자시상업계협회 비서장 호야빈(郝亚斌, 앞줄 오른쪽에서 8번째), LG디스플레이 여상덕 고문(앞줄 오른쪽에서 9번째) 등 주요 참석자들의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 행사 기념 단체 사진(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최대 TV 시장인 중국에서 OLED TV 대세 몰이에 나섰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 상해에 위치한 더블트리 힐튼호텔에서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OLED Partner’s Day) 행사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5일 열린 이번 행사에는 LG전자·스카이워스·콩카·창홍·하이센스·소니·필립스 등 TV 제조사와 수닝·징동닷컴 등 유통 업체, 시상협회·전자상회 및 업계 전문가 등 140여 명이 초청됐다.

이날 LG디스플레이는 OLED의 성과와 가치, 미래 비전에 대해 공유하고 향후 중국 OLED시장의 빠른 확대와 글로벌 시장 선도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자는 결의를 다졌다.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은 이날 OLED 중국 시장 전략 발표를 통해 “LG디스플레이는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디스플레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LCD에서 OLED로의 체질 개선을 진행 중”이라며 “2019년은 전 세계적으로 OLED가 크게 성장해 진정한 OLED 시대가 도래할 것이며 그 중심에 중국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장조사기관 AVC의 동민(董敏) 흑색가전 부총재는 이날 초청 발표에서 “중국 프리미엄 TV 시장의 잠재력이 상당히 크다”며 “중국 TV 제조사들이 OLED를 주력제품으로 내세움에 따라 OLED TV는 프리미엄 시장에서 더욱 많은 점유율을 차지하게 될 것이며 이는 전체 TV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중국 TV 시장은 단일국가로는 세계에서 그 규모가 가장 크고 첨단 기술의 수용도도 높은 지역으로 OLED TV 시장 확대에 중요한 역할을 할 전망이다.

시장조사기관인 IHS에 따르면 2019년 중국 OLED TV 시장은 전년 대비 약 70% 증가하며 고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TV 패널 생산량도 현재 광저우에 짓고 있는 8.5세대 OLED 공장이 올해 하반기에 가동되면, 현재 월 7만장(유리기판 투입기준)에서 월 13만장으로 늘어나게 된다.

하이센스와 스카이워스 등 중국의 주요 TV 제조사들은 앞으로 더욱 안정적인 패널 공급과 밀착지원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오 부사장은 “중국은 OLED 패널을 생산하는 제 2의 핵심기지가 될 것이며, 이곳에서 LG디스플레이는 고객과 함께 최고의 OLED 제품을 선보임으로써 OLED 대세화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OLED TV의 화질과 디자인, 눈 건강에 우수성 여부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중국 절강대학 교수인 슈 하이송 박사가 OLED 화질의 우수성과 압도적인 표현력을, 유명 건축가이자 인테리어 전문가인 슈헤이 아오야마는 OLED TV가 인테리어 디자인에 주는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발표했다. 중국의 제4연구소 자오 샤오잉 박사는 동인병원의 디스플레이 광학성능 테스트 결과를 보여주며, OLED TV가 LCD보다 눈 건강에 더 좋다는 것이 증명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이달 14일부터 17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AWE(Appliance & electronics World Expo) 2019’에 참가해 10여 종의 최신 OLED 제품들을 선보이며 독보적인 OLED 기술력을 선보였다.

중국가전제품협회가 개최하는 AWE는 800여개 업체가 참여하고 30만여명이 방문하는 중국 최대 가전 전시회다. 이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의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 OLED는 중국가전제품협회가 선정한 올해의 최고 혁신상(Best Component Award)을 수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