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ioS]폴루스, 아시아-태평양 바이오프로세싱 어워드 '수상'
입력 2019-03-04 14:04
2월말 싱가포르서 개최된 IMAPAC 주관 학회에서 수상.."대규모 cGMP 바이오의약품 생산 기술력의 우수성 인정받아"

폴루스는 지난 2월 27일 싱가폴에서 개최된 ‘제6차 연례 바이오로직스 매뉴팩처링 아시아 2019(6th Annual Biologics Manufacturing Asia 2019)’ 행사에서 '2019 아시아-태평양 바이오프로세싱 엑설런스 상(Asia-Pacific Bioprocessing Excellence Awards 2019)’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수상식에는 남승헌 대표이사를 대신해 폴루스의 CTO인 김용직 수석부회장이 참석했다. 김 부회장은 이번 행사에서 폴루스의 화성 캠퍼스 사례를 바탕으로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변화 및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공장 건설’이라는 주제의 발표도 진행했다.

이 행사를 주관한 IMAPAC은 2014년 이후 매년 2월 말 각국 정부, NGO, 관련 기업 및 학계 등 100여 곳 이상에서 400여 명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연례 학회를 개최해 각 부문의 우수 기업을 선정해 시상해 오고 있다. 주요 참가자는 글로벌 바이오제약사, CMO 회사, 학계 및 각국 규제기관 등으로 바이오의약품의 개발, 제조, 품질관리, GMP 및 CMO 사업 등의 전반에 관해 세미나를 개최하고 각 부문에서 두각을 드러낸 회사, 전문가 및 단체에게 시상을 하는 자리를 가진다. 지난해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각각 'Excellence Awards'상과 'Best CMO’상을 수상한 바 있다.

폴루스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폴루스가 보유한 바이오의약품의 개발 역량과 지난 9월에 준공한 화성 캠퍼스의 대규모 미생물기반 cGMP 바이오의약품 생산설비가 보유한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해외에서 인정받았다는 의미를 가진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