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생산ㆍ소비ㆍ투자 '트리플 증가'…경기지수 개선은 아직

입력 2019-02-28 08:34수정 2019-02-28 08:54

제보하기
통계청 '1월 산업활동동향'…동행ㆍ선행지수 순환변동치 8개월 연속 동반 하락

▲1월 산업활동동향 요약.(자료=통계청)

지난달 전산업생산과 소매판매, 설비·건설투자가 모두 전월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동행·선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각각 10개월 연속, 8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8% 증가했다. 광공업생산은 0.5%, 서비스업생산은 0.9% 늘었다.

광공업생산은 2개월(지난해 11~12월) 연속 감소에서 벗어났다. 전자부품(-5.4%) 등에서 감소했지만 자동차(3.5%), 1차금속(3.5%) 등에서 증가했다. 제조업 재고는 1.2% 감소하고, 평균가동률은 73.1%로 0.9%포인트(P) 상승했다. 전반적으로 전월은 물론, 전년 동월 대비로도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서비스업생산은 숙박·음식점(1.0%) 등에서 감소했으나 도소매(1.8%), 정보통신(2.5%) 등에서 늘었다. 서비스업생산 역시 전월까지 2개월 연속 감소했던 상황이었다. 도소매는 가전제품, 화장품 등의 판매 호조로, 정보통신은 정보서비스업, 우편·통신업 등의 영업실적 개선으로 증가했다.

소매판매는 의복 등 준내구재(-4.6%), 승용차 등 내구재(-1.0%) 판매는 줄었으나 음식료품, 화장품 등 비내구재(3.0%) 판매가 늘면서 전월 대비 0.2% 증가했다. 음식료품 판매는 가정간편식(HMR) 등 외식 대체식품을 중심으로, 화장품은 안티폴루션 제품을 중심으로 판매가 늘었다.

투자는 설비와 건설 모두 개선됐다. 설비투자는 운송장비(-5.3%)는 줄었으나 컴퓨터사무용기계 등 기계류(5.4%)가 늘면서 전월 대비 2.2% 증가했다. 건설기성(시공실적, 불변)도 건축(3.2%) 증가에 힘입어 전월보다 2.1% 늘었다. 지난해 12월부터 2개월 연속 증가세다.

다만 향후 건설경기를 보여주는 건설수주(경상)은 발전·통신, 항만·공항 등 토목(-62.9%)에서 큰 폭으로 줄면서 전년 동월 대비 41.3% 감소했다.

경기지수는 지난해 11~12월 부진의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광공업생산지수, 비농림어업취업자수 등의 감소로 전월 대비 0.1P 하락하며 10개월 연속 하락했다.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구인구직비율, 장단기금리차 등의 하락으로 0.4P 하락하며 8개월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다.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8개월 연속 동반 하락한 것은 경기 1순환주기가 시작된 1972년 3월 이후 처음이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4개월 만에 서비스업·광공업생산도 늘고 소매판매와 설비투자·건설기성도 모두 증가해 1월 한 달만 보면 상당히 개선된 모습”이라며 “(다만) 지난해 11~12월의 안 좋은 영향이 남아 있어서 동행지수와 선행지수가 소폭 하락한 모습인데, 개선세가 유지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경찰, '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강력팀 투입
  • 3
    [내일날씨] 중부는 덥지만 제주는 장맛비…다음주 장마 예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전문] 북한 최선희 "북미 대화를 도구로 여기는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다"
  • 2
    영국, 한국 등 59개국 입국자 자가격리 의무 면제
  • 3
    캐나다,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 중단...홍콩보안법 이후 첫 사법관계 단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