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닐쇼핑백 'OUT'했더니...AK플라자, 100일 만에 소나무 4388그루 효과 '톡톡'

입력 2019-02-19 08:46수정 2019-02-19 10:15

제보하기

(AK플라자)

AK플라자는 10월 29일부터 시행된 전 점의 ‘식품관 비닐쇼핑백, 우산비닐’ 사용 줄이기 정책 도입 이후 100일간 총 60만 장의 비닐을 감축했다고 19일 밝혔다.

AK플라자는 비닐 사용을 줄이기 위해 비닐쇼핑백은 부직포 소재의 장바구니로 교체하고, 우산비닐은 우산 털이개로 대체했다.

60만 장 비닐 감축은 비닐 1장당 생산에서 폐기까지 47.5그램(g)의 온실가스를 배출한다는 것을 감안했을 때(민관협력기구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자료 기반) 약 28.5톤(t)의 온실가스를 감축한 효과다. 온실가스 28.5톤은 승용차로 서울에서 부산을 154회(약 12만km) 왕복 운행했을 때 나온 배기가스 배출량으로, 이 배기가스를 정화하기 위해서는 4388그루의 소나무가 필요하다.

지금까지의 비닐사용 감축 추세로 봤을 때 향후 1년간 환경개선을 예상하면 매년 비닐 216만 장 및 온실가스 103톤 감축, 약 1만5800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낼 수 있다.

AK플라자는 지난해 9월부터 ‘리턴 투 그린, 노 리즌(RETURN TO GREEN, NO REASON)’을 슬로건으로 정하고, 친환경 캠페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9월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텀블러 사용하기(1탄)를 시작으로 10월 비닐쇼핑백 및 우산비닐 사용 줄이기(2탄), 11월 고객참여 굿액션 환경기금 기부(3탄), 올해 1월 설 선물세트 보냉 아이스팩 수거(4탄) 등을 진행했다.

2월에는 다섯 번째 이벤트로 SNS 인기 환경보호 아이템을 사은품으로 선보였고, 22일부터 24일까지는 전 점에서 AK멤버스카드로 10만 원 이상 구매한 고객 선착순 1500명에게 ‘채소∙과일용 바구니’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채소∙과일용 바구니는 식품관 신선코너의 롤비닐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된 세탁이 가능한 얇은 천 소재의 바구니로 평소에는 손바닥 크기로 접어 가방에 소지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향후 고객들이 롤비닐을 대체해 바구니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캠페인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한나 AK플라자 마케팅전략본부장은 “고객들이 쉽고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는 친환경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환경 개선에 대한 효과도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환경을 생각하는 깨끗한 유통기업이 되기 위해 보다 흥미로운 친환경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기업 최신 뉴스

  • 1
    삼성전자, 지난해 국내 임직원 10만5000여명…역대 최대 규모
  • 2
    한국지엠, 팀장 이상 사무직 임금 20% 지급유예…'코로나19 위기' 대응
  • 3
    정몽구 회장, 작년 현대차 보수 41.8억 원…전년보다 24% 감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