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소전기차 기술 '비상용 발전기'로…현대모비스 '충주공장' 첫 도입
입력 2019-02-13 11:04   수정 2019-02-13 11:09
올 초 美 CES때 선행 연구결과 공개, 정전이나 전력 피크타임 때 대응 가능

▲현대모비스가 수소전기차의 핵심부품을 고스란히 이용한 수소 비상발전기 활용에 나섰다. (사진제공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모듈을 활용해 '비상발전 시스템'을 구축했다. 향후 관련 기술은 자동차 이외에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모비스는 충북 충주에 위치한 수소연료전지 공장 내에 ‘수소 비상 발전시스템’을 구축, 운전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이곳 공장에 들어선 수소 비상 발전기는 △정전 때 비상 전력 △계절별 전력 사용량 증가 등을 대비한 보조 전력으로 활용된다. 수소차 부품공장 가동에 소요되는 전기의 일부를 수소에서 뽑아 내는 셈이다.

수소 비상 발전시스템은 현재 양산 중인 수소전기차 넥쏘의 핵심 부품을 그대로 옮겨왔다. 전기에 필요한 병렬 제어기, 열관리 시스템, 무정전 전원장치(UPS) 등은 별도로 개발했다.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5개를 병렬로 연결해 최대 450kW급 발전용 시스템을 만들었다.

이 정도 발전량이면 충주공장 전체 전력 소요량의 약 7% 수준. 정전이나 전력 피크타임 때 대응이 가능하다고 모비스 측은 설명했다.

이 수소 발전시스템은 △수량조절 △안전성 △높은 에너지효율 △무공해 △저소음 등 다양한 장점을 갖추고 있다.

무엇보다 수소전기차를 운행하고 집에 돌아오면 그때부터 가정에서 발전기처럼 활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실제 생활에 도입된 첫 번째 사례로 꼽힌다. 향후 기술개발과 인프라 구축 등을 거친다면 충분히 가능성이 존재하는 시나리오다.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발전 시스템은 높은 에너지 효율과 무공해, 저소음 등 측면에서도 장점이 크다. 현재 수소 생산과 활용을 위한 인프라 미흡으로 설치 비용이 비싼 단점이 있지만, 향후 수소 에너지 사용이 활성화되면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충주공장 운영을 시작으로 국내외 다른 생산 거점에도 수소 비상 발전 시스템을 확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소비자 가전 박람회(CES)에서도 수소 비상 발전시스템을 소개한 바 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말 충북 충주에 위치한 친환경차 부품단지 내에 수소연료전지 제 2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공장이 완공되면 연 3천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능력은 오는 2022년 약 13배 수준인 연 4만대 규모로 확대된다.

이 착공식에서 현대차그룹은 오는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50만대와 발전과 선박, 철도 등 분야 20만대를 합쳐 총 70만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체제를 구축하는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수소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대비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사업 다각화를 통해 글로벌 수소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