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공동대표 담화문 "대우조선 인수, 기술경쟁력 2배 이상 커진다"

입력 2019-02-01 13:34수정 2019-02-06 10:45

수주 늘며 일자리 증가와 고용안정 효과…계열사 시너지 확대 기대

▲한영석(왼쪽)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공동대표)(사진제공=현대중공업 )

현대중공업이 대표이사 공동 명의 담화문을 통해 대우조선해양 인수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한영석ㆍ가삼현 현대중공업 공동대표이사 사장은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은 세계 1위 조선 산업을 지키기 위한 것이다"며 "수주가 늘고 기술경쟁력은 2배 이상 커질 것"이라고 1일 밝혔다.

이들 공동 대표이사는 담화문을 통해 "국내 조선 빅3가 경쟁하는 동안 중국과 일본 업체들은 통합과 합병을 통해 경쟁력 확보에 집중했다"며 "이제는 우리도 어떤 형태로든 산업 전체 경쟁력을 회복과 재도약을 위한 결단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그룹은 한국 조선산업 재건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라며 "중복투자가 제거돼 투자 효율성이 대폭 높아지고 절감된 투자 비용을 다른 곳에 투자한다면 기술경쟁력이 최소 두 배 이상 높아지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나아가 "양사 기술력이 통합되면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갖게 될 것"이라며 "구매 물량 증대로 가격 경쟁력이 좋아지고 선박용 엔진과 선박 애프터서비스 분야, 현대일렉트릭 등에서도 시너지 효과가 생길 것이다"고 제시했다.

두 사장은 "기술경쟁력 향상 등은 수주 확대로 이어질 것이고, 수주가 늘어나면 당연히 일자리가 늘어난다"며 "지속적인 일감 확보로 고용 안정을 최우선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최근 몇 년은 우리 모두에게 고통과 희생의 시간이었다"며 "신뢰와 성장의 길로 새롭게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 3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기업 최신 뉴스

  • 1
    안현호 KAI 사장 “국산헬기는 선진국형 산업…정책지원 절실”
  • 2
    금호타이어 노사, 단체교섭 잠정합의 도출
  • 3
    식약처, 세균발육 양성 '한우갈비탕' 회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