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테크놀로지벤처스, 美 바이오 화학물질 스타트업에 투자
입력 2019-01-24 11:14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미국 바이오 화학물질 제조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그룹 벤처 투자회사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최근 미국 바이오 화학물질 제조 업체 리고스(Lygos)에 500만 달러(약 56억원)를 투자했다.

리고스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기술을 접목해 석유화학·생명과학 기초 원료를 생산하는 회사다. 제품 생산과정에서 유해 원료를 줄일 기술을 보유했다.

석유화학·생명과학 기초 원료인 산류(ACIDS)를 곡류 등 친환경 촉매제를 활용해 생산한다. 기존에는 산류 생산 과정에서 화학처리를 하기 때문에 환경오염 등 문제점이 있었는데, 친환경 촉매제를 활용해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리고스는 LG테크놀로지벤처스와 협력해 유해한 제조 및 패키징 공정을 안전하게 바꿀 계획이다.

LG그룹 계열사들 연합으로는 처음 설립한 해외 벤처투자 기업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지난해 5월 출범 후 인공지능(AI), 로봇, 자율주행 등 4차산업 관련 유망 벤처 및 스타트업 발굴에 힘써 왔다.

지난해 11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 기업 '라이드셀'에 첫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