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ㆍLG전자ㆍLS산전, 8년 연속 ‘세계 100대 혁신기업’ 선정
입력 2019-01-24 00:00

(자료제공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삼성전자와 LG전자, LS산전이 8년 연속으로 세계 100대 혁신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글로벌 데이터베이스 및 컨설팅서비스 기업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Clarivate Analytics)는 23일 ‘2018~2019년 세계 100대 혁신기업’을 발표했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 100대 혁신기업은 △종합적인 특허 출원 규모 △특허 승인 성공률 △특허 세계화 지수 △발명의 영향력 등 포괄적인 분석을 바탕으로 선정된다.

올해 세계 100대 혁신기업 보고서에 따르면, 아시아에서는 올해 48개 기업이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에 이름을 올리며 지역별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미주가 33개 기업, 유럽이 19개 기업으로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아시아에서는 꾸준히 세계 100대 혁신기업에 선정된 LG전자, LS산전, 삼성전자를 비롯해 캐논, 후지쯔, 히타치, 혼다자동차 등이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BYD, 시스코(Cisco), JFE 스틸(JFE Steel), 카스퍼스키 랩(Kaspersky Lab), 미쓰비시 케미칼(Mitsubishi Chemical Corporation), 콴타 컴퓨터(Quanta Computer)와 샤오미(Xiaomi)까지 7개 기업이 처음으로 더웬트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으로 선정됐다.

올해 100대 혁신기업은 3개 대륙, 12개 국가·지역에서 배출됐다. 일본과 미국,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한국, 스웨덴 및 스위스 등 8개국은 이 보고서가 최초로 발표된 2011년 이후 꾸준히 혁신기업을 배출한 것으로 분석됐다.

뒤를 이어 대만이 6년 연속으로 100대 혁신기업을 배출했으며, 중국은 4번, 핀란드는 3번 혁신기업 배출국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러시아는 소프트웨어 회사인 카스퍼스키 랩(Kaspersky Lab)이 100대 혁신기업으로 선정되면서 올해 처음으로 명단에 포함됐다.

산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하드웨어 및 전자산업 부문은 작년 대비 1개 증가한 35개 기업이 글로벌 100대 혁신기업으로 선정됐다.

혁신기업에 선정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부문의 기업 수는 3개에서 6개로 2배 증가했다. 화학 및 화장품 산업과 제약, 석유, 가스 및 에너지 산업 부문의 기업 수는 다소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클래리베이트 관계자는 "인공지능(AI)과 5G 이동통신은 현재 급격한 성장을 보이고 있는 두 개의 대표적인 혁신 분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기업은 8년 연속으로 높은 성과를 보여줬지만, 새롭게 추가된 기업이 없다"며 "새로운 기업이 추가되고 있는 중국과 대비된다"고 지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