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오렌지라이프 인수로 더 큰 도약"

입력 2019-01-17 14:38

제보하기

조용병<사진>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17일 전 임직원에게 오렌지라이프의 자회사 편입 소식을 알리며 "대한민국 리딩 그룹의 위상을 확고히 다지며 미래를 향한 더 큰 도약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조 회장은 이날 오전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좋은 소식을 전해 기쁘다"며 "어제 금융위원회로부터 오렌지라이프 그룹사 편입을 승인받았고 2월 초 신한금융그룹의 14번째 공식 자회사가 될 것"이라고 알렸다.

그는 오렌지라이프 인수를 '2020 스마트 프로젝트'의 값진 결실이라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을 계기로 신한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며 "고객과 사회의 가치를 더욱 높일 방안을 깊이 고민하고 적극 실행에 옮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 모두가 새롭게 신한의 일원이 된 오렌지라이프를 따뜻하게 환영해주길 바란다"며 "신한의 한 가족으로 그룹 내 빠르게 안착할 수 있게 '원 신한(One Shinhan)' 관점에서 긴밀하게 협력하고 전폭적으로 지원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더 커지고 강해진 신한은 기존에 불가능했던 많은 일을 가능하게 한다"며 "올 한해 더 높아진 시선(視線)으로 창조적 실행력을 높여 더 높이 '창도(創導)하는 신한'을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응답하라 1988' 이문정 임신 "아기 태명은 꾸미…팬들과 더 많이 보고 싶다"
  • 2
    [2020학년도 수능] 부산서 부정행위 2건 발생…퇴장 조치
  • 3
    [구멍난 집값 모니터링] 섣부른 규제 완화에… 불붙은 부산 주택시장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삼성생명, 3분기 영업익 2661억…전년비 31.3%↓
  • 2
    디지탈옵틱, 3분기 연속 흑자 ‘누적영업익 57억’…“관리종목 탈피 가시화”
  • 3
    [일문일답] 은성수 “사모펀드 일반투자자 최소 투자금 1억→3억원 상향 필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