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 다음 시나리오로 ‘7월 연기안’ 유력
입력 2019-01-16 15:21
여야·강경파 모두 “노 딜 브렉시트 피하자” 공감대

▲15일(현지시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하원에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합의문 승인투표가 부결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런던/AP연합뉴스
영국 하원에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합의문 승인투표가 부결되면서 향후 시나리오에 관심이 쏠린다. ‘노 딜 브렉시트’보다는 기존에 3월 말로 예정됐던 브렉시트 기일을 7월로 연기하는 방안 등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오후 7시께 영국 하원에서 정부와 유럽연합(EU)의 EU 탈퇴협정 합의문 승인 여부를 투표한 결과 230표 차로 부결됐다. 제1야당인 노동당과 현 집권당인 보수당의 강경파 등이 모두 반대 입장을 밝혀왔던 터라 부결은 예상된 결과였지만 200표가 넘는 차이로 정부가 의회에서 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합의안에는 2020년 말까지 영국이 EU에 머물면서 추가 협상을 진행해 완전한 탈퇴를 하게 되는 ‘과도기’ 조항과 영국이 EU에 지불하는 위자료 관련 내용 등이 포함됐다. 야당은 브렉시트 자체에 계속 반대하는 입장이며 보수당 내 강경파는 현 합의안이 ‘굴욕적’이라며 전면적인 EU 탈퇴를 주장하고 있다.

투표 후 노동당은 테리사 메이 총리와 내각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했다. 16일 오후 7시에 불신임안에 대한 표결이 이뤄진다. 절반 이상 찬성표가 나오면 메이 정권은 퇴진·해산하고 총선 정국에 돌입한다. 브렉시트 합의문에 대해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반대표가 모였지만, 메이 정권에 대한 불신임안에는 쉽게 의견이 모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메이 총리가 퇴진하고 노동당이 정권을 잡을 경우 국민투표를 통해 브렉시트 결정 자체를 되돌리는 방향을 택할 수 있어서다.

블룸버그는 지난해 메이 총리에 대해 불신임안 투표를 주도한 북아일랜드민주연합당(DUP)과 보수당의 강경파 그룹도 현재 정국에서는 총리를 지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노 딜 브렉시트나 제2의 브렉시트 국민투표라는 불확실성의 양극단을 피하자는 분위기가 우세한 것으로 풀이된다. 메이 총리는 이날 표결 후 “하원이 합의안을 지지하지 않은 것은 알겠으나 그렇다면 무엇을 지지한 것이냐”며 “정부는 건설적인 자세로 협상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 정부는 오는 21일까지 EU와 다시 협상해 새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기존 브렉시트 기일은 오는 3월 29일로 아직 시간이 남은 상황이다. 영국 여야는 물론이고 EU 역시 노 딜 브렉시트만은 피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가 있는 만큼 브렉시트 기일을 뒤로 미루는 방안이 가장 유력하게 검토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메이 총리가 6월 EU 정상회의 이후인 7월까지 영국의 EU 탈퇴 기한을 연기해 달라고 요청하는 시나리오가 가장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이날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에도 불구하고 뉴욕증시와 파운드화 가치가 모두 상승하는 등 시장이 안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 역시 이러한 전망에 무게를 실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번 표결로 노 딜 브렉시트 위험이 커졌다”며 “일어나길 원치 않지만 우리는 그 상황에도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