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삼성 QLED·LG 올레드, 8K 화질 전쟁

입력 2019-01-07 11:00

제보하기
삼성의 독자 반도체 기술 접목된 AI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 혁신상 수상

▲삼성전자는 ‘CES 2019’에서 QLED 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장착해 디자인적 가치에 화질까지 강화한 삼성의 대표적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을 공개한다.(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글로벌 8K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양사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9’에서 ‘QLED 8K’ TV와 ‘8K 올레드’ TV를 각각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마이크로 LED’와 ‘QLED 8K’의 투트랙 전략을 공고히 하고, ‘QLED 8K’ 라인업을 확대했다. ‘QLED 8K’는 AI기술을 기반으로 화질·사운드·스마트 기능을 한 차원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방문객들이 각각의 장점을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장을 구성한다. 특히, 삼성의 독자적인 반도체 기술이 접목된 AI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는 이번 CES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밀레니얼 세대 트렌드를 반영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과 ‘세리프 TV’ 신모델도 선보인다. 이 제품들은 Q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뛰어난 인테리어 효과에 화질 차별화까지 갖추게 됐다. 특히, 2019년형 ‘세리프 TV’는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 신모델을 중심으로 별도 전시관을 만들어 거래선 상담 등을 진행하며 신시장 개척에 적극 나선다.

삼성전자는 이외에도 커브드 모니터 최초 120hz 듀얼 QH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컴퓨터 주변 기기 부문 최고 혁신상과 게이밍 부문 혁신상을 동시에 수상한 49형 ‘QLED 게이밍 모니터(CRG9)’, 커브드 모니터에 세계 최초 4K 해상도를 적용해 혁신상을 수상한 32형 ‘그래픽 전문가용 모니터(UR59C)’를 전시한다.

▲LG전자는 ‘CES 2019’ 전시회에서 더 강력해진 인공지능 기능을 적용한 TV 신제품을 대거 공개한다. 모델이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2세대(α9 Gen 2)’ 및 다양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연동한 LG 올레드 TV 신제품으로 인공지능 기능을 이용하고 있다.(사진제공 LG전자)

LG전자는 ‘8K 올레드 TV’와 ‘8K 슈퍼 울트라HD TV’를 동시에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이는 8K 올레드 TV는 세계 최초이며 88인치 크기다.

두 제품은 인공지능 프로세서인 ‘알파9 2세대(α9 Gen 2)’를 탑재해 최적의 화질과 음질을 구현한다. 이 프로세서는 실내 밝기, 설치 위치 등 고객이 시청하는 환경과 콘텐츠를 분석해 더 선명한 화질과 입체 음향을 제공한다. 8K TV에 탑재된 ‘알파9 2세대’ 프로세서는 풀HD(1920X1080) 및 4K(3840X2160) 해상도 영상을 8K 수준의 선명한 화질로 업스케일링한다.

88인치 8K 올레드 TV는 3300만 개에 달하는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 75인치 8K 슈퍼 울트라HD TV는 독자 개발한 ‘나노셀(Nano Cell)’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Full Array Local Dimming)’ 기술을 더해 더 많은 색을 정확하게 표현한다.

LG전자는 인공지능 TV에 지난해 구글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장착한 데 이어 이번에 처음으로 아마존 음성인식 비서 ‘알렉사(Alexa)’를 지원한다. ‘LG 씽큐’가 제공하는 자연어 음성인식도 대폭 강화됐다. LG 인공지능 TV는 이전 대화의 맥락을 기억해 연속된 질문에도 답변한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이번 CES에서 TV 본질인 화질은 높이면서, 사물인터넷(IoT) 시대를 맞아 연결성을 강화하는 혁신 기술을 TV에 대거 집어넣었다. 앞으로도 TV는 크기와 화질 외에도 ‘TV로 무엇을 할 수 있는가’에 초점이 맞춰져 더 진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정현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 코리아 선임연구원은 “지난 TV기술이 크기와 화질에 집중되었으며, 이번 CES 2019에도 크기와 화질은 어김없이 혁신포인트로 나타날 것”이라며 “화질의 선명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기술들이 공개되며, 기존의 TV 기능에서 벗어나 다양한 디바이스들과의 연결성이 강화하면서 스마트홈 기기의 구동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허브 디바이스로써 TV의 역할의 중요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기업 최신 뉴스

  • 1
    [스페셜리포트] 전문가들이 진단하는 정부의 스타트업 지원책
  • 2
    [스페셜리포트] ‘제2벤처붐’ 정책, 마중물 or 버블 기폭제
  • 3
    [스페셜리포트] 코로나19에 벤처 투자 '빙하기' 우려 커진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