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명동점 연 매출 4조 원..."단일 매장 세계 1위"

입력 2019-01-06 17:41수정 2019-01-06 17:41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사진제공=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이 지난해 서울 명동 본점과 월드타워점 매출이 각각 4조 원과 1조 원을 넘겨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명동 본점의 연 매출은 지난달 14일 4조 원을 넘겼다.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단일매장 매출로는 세계 1위다.

1980년 문을 연 롯데백화점 명동 본점은 개점 당시 22억 원의 연 매출을 기록했으나 중국인 단체관광객 증가에 힘입어 2011년 1조 원으로 뛰어올랐다. 이어 2015년 2조 원, 2016년 3조 원으로 급격히 성장한 뒤 2년 만에 4조 원을 넘어서는 신기록을 달성했다.

월드타워점은 롯데그룹이 시내면세점 특허를 재취득해 문을 연 곳으로 2017년 매출 5700억 원에서 1년 만에 80% 늘어난 매출 1조 원을 기록하게 됐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국내 전체 매출이 7조 5000억 원을 넘겨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7년 매출 6조 원을 달성한 후 1년 만에 25% 늘어난 수치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승우 누구? '누나 한선화와 180도 다른 분위기' 눈길
  • 2
    토스, ‘세렌디뷰티 탄산팩’ 행운 퀴즈 등장…‘에이프릴 □□’ 정답은?
  • 3
    ‘옥탑방의 문제아들’ 화성 연쇄살인 사건, 사건 현장의 ‘허수아비’에 적힌 문구는?

기업 최신 뉴스

  • 1
    알리바바, 광군제 앞두고 행사 운영 방향 밝혀..."새로운 소비ㆍ비즈니스ㆍ친환경"
  • 2
    다섯 번째 '에너지나눔 대축제&콘서트', 가을밤 수 놓으며 19일 성료.
  • 3
    일본 길 막히자 유럽으로 눈 돌리는 ‘소·부·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