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림남2’ 최민환, 45세 장모+7세 처남 앞에서 안절부절…독박 육아까지 ‘쩔쩔’
입력 2018-12-19 21:39

(출처=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캡처)

최민환이 7세 처남과 6개월 아들 사이에서 힘겨운 육아 전쟁을 치렀다.

19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장모와 처남의 방문에 당황하는 최민환-율희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율희는 “부모님이 금슬이 좋으셔서 늦둥이 동생이 생겼다. 지금 7살이다”라며 어린 동생과 엄마를 소개했다. 어머니는 딸의 이른 결혼으로 45세의 나이에 할머니가 됐다.

사위 최민환은 장모의 방문에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장모가 텅 빈 냉장고와 6개월 차 손주와는 어울리지 않는 가구 배치에 대해 잔소리를 하자 극도로 한절부절하며 변명을 늘어놔 웃음을 안겼다.

또한 최민환은 아내와 장모가 장을 보러 간 사이 7살 처남과 6개월 아들을 돌보느라 기진맥진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육아에 지친 최민환은 “통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걸 예상을 하긴 했는데 정말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게 없더라”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