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 주택서 화재나 반려묘 한 마리 죽은 채 발견…화재 원인은?
입력 2018-12-19 10:55

(사진제공=대전 남부소방서/연합뉴스)

대전의 한 주택에서 화재가 나 집주인이 키우던 반려묘 한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지난 18일 9시 7분쯤 대전시 중구 유천동의 한 주상복합 4층 주택에서 불이 나 4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주택 내부 19㎡가 타거나 그을렸고, 전기레인지 등이 타 소방서 추산 418만 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현장에서는 고양이 한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되기도 했다. 죽은 고양이는 집주인이 집을 비운 사이에 불이 난 주택 안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전기레인지 주변이 집중적으로 탄 데다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위에 자주 올라간 적 있었다는 주인의 진술 등을 종합할 때 고양이가 전기레인지를 켰을 수 있다고 추정하고 자세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