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 해상도ㆍ사이즈 공개
입력 2018-11-08 10:27

(사진=송영록 기자 syr@)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의 사이즈와 디스플레이 해상도가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 2018에서 폴더블폰 디스플레이의 세부 규격을 공개했다.

박지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수석 엔지니어는 이날 '당신의 앱은 폴더블폰에 준비됐나요(Is your app ready for foldable phones?)' 세션에서 삼성전자 폴더블폰을 통해 접었을 때 '커버 디스플레이'가 4.58인치, 펼쳤을 때 '메인 디스플레이'가 7.3인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폴더블폰은 스마트폰 두 개가 양옆으로 붙어 있으며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다. 커버 디스플레이는 해상도가 840×1960, 메인 디스플레이는 1536×2152다. 화면 밀도는 두 디스플레이 모두 420dpi다. 배터리 등 다른 사양이나 출시 일정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박 디렉터는 "커버 디스플레이는 최근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다소 작은 크기지만, 메인 디스플레이에서 이용할 수 있는 앱의 모든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며 "알림을 받거나 전화, 메시지를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메인 디스플레이는 '멀티 윈도'를 지원해 한 가지 앱을 전체 화면에서 이용할 수도 있고, 두 개나 세 개로 나눠 사용할 수도 있어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됐다. 예를 들어 왼쪽 전체 화면으로 유튜브를 보면서 오른쪽 화면을 둘로 나눠 문자 메시지와 인터넷 브라우저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에이드리언 루스 구글 시니어 소프트웨어 개발 엔지니어는 "유저들은 스마트폰에서 이용하는 작업을 더 깊이 파고들기 위해 폰을 펼칠 것"이라며 "접었을 때와 펼쳤을 때 애플리케이션이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예를 들어 지도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다면 접었을 때도 가고자 하는 곳의 위치를 찾을 수 있고, 화면을 펼치면 다른 장소를 추천하는 등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