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개발자콘퍼런스 2018] 베일벗은 폴더블폰, 어떤 기능 있나?
입력 2018-11-08 04:30

▲7일(현지시간)부터 양일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진행되는‘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완제품을 공개한 것은 아니지만,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새로운 디스플레이와 사용자 경험(UX)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내년 폴더블폰 출시에 앞서 개발자들이 초기부터 폴더블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7일 부터(현지시간) 이틀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리는 ‘삼성 개발자콘퍼런스(SDC) 2018’을 통해 폴더블폰 정보를 처음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등 차세대 모바일 제품에 최적화된 ‘원(One) UI’를 선보였다. ‘원 UI’는 사용자들의 스마트폰 화면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를 최소화하고 더 직관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간결하게 정돈된 아이콘과 가독성·접근성을 높인 깔끔한 화면 배치, 편리한 한 손 조작 등을 통해 물 흐르듯이 편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 ‘원 UI’는 내년 1월 정식 서비스에 앞서 11월부터 한국, 미국 등에서 갤럭시S9·S9+, 갤럭시노트9을 대상으로 안드로이드 9.0 파이(Pie) 베타 서비스와 함께 소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도 첫선을 보였다. AMOLED 디스플레이, 엣지 디스플레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등 삼성전자의 모바일 디스플레이 혁신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짧은 동영상이 끝나자 삼성전자 미국법인 저스틴 데니슨 상무는 '모바일 디스플레이 기술의 미래'라며 자켓 안주머니에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화면을 꺼내서 보여줬다.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 7.3형의 화면이며 접었을 때는 주머니에 들어갈 정도의 크기다. 저스틴 상무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기 위해 커버 윈도우의 글래스를 대신할 새로운 소재와 수십 만번 접었다 펼쳐도 견디는 새로운 형태의 접착제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또 "접었을 때도 슬림한 두께를 유지하기 위해 AMOLED 디스플레이 자체의 두께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강조했다.

특히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 작은 화면에서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을 큰 화면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서 사용할 수 있다. 멀티태스킹 기능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됐다. 큰 화면에서 인터넷·멀티미디어·메시징 등 동시에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 사용성을 높이기 위해 구글과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삼성전자 고위 관계자는 “새로운 형태의 제품이 성공하려면 서비스와 콘텐츠가 최적화돼야 한다”며 “과거 삼성은 하드웨어를 먼저 내놓고 이후에 소프트웨어를 얘기했는데, 이번에는 제품 출시에 앞서 폴더블폰 에코 시스템을 구축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모바일 생태계에서도 전 세계 개발자들과 함께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