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R&D센터' 확장…미래차 연구개발에 박차
입력 2018-11-07 09:35
개소 4년 만에 아시아 연구개발 허브로, 자율주행 실현에 중요 역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7일, 서울스퀘어 빌딩에서 '메르세데스-벤츠 R&D 코리아 센터'(이하 R&D 코리아 센터)의 확장 개소식을 진행했다.

이번 개소식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 메르세데스-벤츠 본사의 △마르쿠스 쉐퍼(Markus Schäfer) 승용부문 생산 및 공급망 관리 총괄 임원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진성준 서울특별시 정무부시장 △김성진 KOTRA 외국인투자옴부즈만 △비어트 뵈르너(Weert Börner) 주한독일대리대사 △크리스토프 하이더(Christoph Heider)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총장 △바바라 촐만(Barbara Zollmann) 한독상공회의소 대표 △임종락 LG전자 VC 사업본부 VC스마트 공통 기술 개발담당 상무 △정희석 나비스오토모티브시스템즈 대표이사 등 내외빈 총 50여명이 참석해 센터 확장 개소를 축하했다.

R&D 코리아 센터는 2013년 한국을 방문한 현 다임러 AG 이사회 의장이자 메르세데스-벤츠 CEO 디터 제체(Dieter Zetche) 회장이 발표한 국내 투자 계획 중의 하나로 2014년 개소했다. 이번 확장 개소로 기존 대비 약 2배 이상 규모로 오피스가 확장되었으며, 연구 인력 또한 올 연말 기준 40여 명으로 약 2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향후 R&D 코리아 센터는 자율주행 기술을 위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 및 인포테인먼트, 네비게이션 시스템 등 커넥티드 카 관련 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 개발 허브로서 역할을 보다 확대해 갈 예정이다. 이를 통해 커넥티드(Connected), 자율주행(Autonomous), 공유 및 서비스(Shared & Services) 및 전기 구동화(Electric) 등 ‘케이스(CASE)’로 대변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 실현을 위한 핵심적인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갈 것으로 기대된다.

R&D 코리아의 연구진은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국내의 경쟁력 있는 부품 공급사 및 기술개발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아시아권의 모든 주요 시장을 위한 연구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본사의 마르쿠스 쉐퍼 승용부문 생산 및 공급망 관리 총괄 임원은 “세계에서 기술적으로 가장 발전한 국가 중 하나인 한국에서 더욱 활발히 사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서울에 위치한R&D 센터 확장 개소를 적시적소에 진행하게 되었으며, 새로운 R&D센터는 한국 사회의 혁신과 진보를 거듭하고 있는 기술 개발의 시너지를 함께 누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디미트리스 실리키스 대표이사 사장은 “메르세데스-벤츠 R&D 코리아 센터는 그간 한국의 우수한 파트너들과 함께 다양한 연구 개발을 진행하며 메르세데스-벤츠 차량 개발에 주요 역할을 해왔다”며 “이번 확장 개소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의 CASE 미래전략 실현을 위한 아시아의 연구개발 허브로서 한국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한국 사회에 대한 기여도 이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