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카오 카풀 반발' 택시업계 오늘(18일) 파업, 출근길 도로 '썰렁'…"택시 잡기 힘드네"
입력 2018-10-18 07:22

(연합뉴스)

'카카오 카풀 사업' 진출에 반발한 택시업계가 18일 파업에 돌입하면서 출·퇴근길 심각한 혼잡이 예상된다.

택시업계는 기사들의 주·야간 교대 근무가 시작되는 이날 오전 4시부터 이튿날 오전 4시까지 24시간 동안 전국에서 택시운행을 멈추기로 했다.

택시업계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상당수 택시 종사자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이번 파업에는 개인택시 기사는 물론, 법인택시 종사자들도 참여할 예정이다.

실제로 이날 오전 출근길 서울 도로에는 택시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택시 운행이 크게 줄었다.

이날 서울 신림동의 택시 회사 근처, 평소엔 택시를 쉽게 잡을 수 있는 오전 6시께의 시간에도 평소처럼 대기하고 있는 택시는 없었고, '카카오T' 등 앱을 이용한 콜택시 역시 부를 수 있는 택시가 없다며 매칭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날 택시 파업에 참여하는 택시 규모는 오전 출근 시간이 지난 뒤에야 잠정 파악될 것으로 보인다.

'24시간' 운행 중단에 들어가는 택시업계는 대신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 카카오의 카풀사업 진출 반대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로 꾸려진 '불법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연다.

본 집회에 앞서 서울과 인천, 경기 법인택시업체 대표이사와 노조위원장들은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택시 500여 대를 몰고 광화문 삼거리부터 서울시청 사이를 유턴하며 저속 주행하는 시위를 벌일 방침이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최소 3만∼최대 5만 명의 택시업계 종사자들이 전국에서 모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중 법인택시 소속 기사가 1만∼2만 명, 개인택시 기사가 2만∼3만 명가량 집회 참가를 위해 운행을 멈출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이날 택시업계 파업에 대비해 국토교통부는 각 지자체에 대중교통 운행 확대 등 수송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