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희정 아들, 父 무죄 선고에 "상쾌" 발언 논란…"뭐가 그리 떳떳하길래"
입력 2018-08-16 07:05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성폭력 혐의 사건' 1심에서 무죄 판결이 나자 안 전 지사의 아들이 자신의 SNS에 "상쾌"라는 발언을 남겨 논란이 일고 있다.

안희정 전 지사의 아들 정균 씨는 1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상쾌"라는 문구와 함께 "사람은 잘못한 만큼만 벌을 받아야 한다. 거짓 위에 서서 누굴 설득할 수 있을까"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안희정 전 지사의 1심 무죄 판결에 대해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해당 글을 통해 안희정 전 지사를 성폭력 혐의로 고발한 김지은 전 수행비서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여 논란이 일었다.

네티즌들은 "안희정 전 지사조차 무죄 판결에도 불구하고 전혀 당당할 상황이 아니란 걸 알고 있던데 아들이 사태를 더 키우겠네", "내가 만약 안희정 전 지사의 아들이라면 세상 쪽팔려서 아무말도 못 할 텐데. '상쾌'라는 단어를 써가며 활짝 웃는 사진을 올린 것 보니 황당하다", "안희정 전 지사가 무죄 판결을 받은 것은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이 아니라는 것 뿐이지, 바람을 피운 건 사실이지 않나? 그런데 아들이 저렇게 떳떳해?" 등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해당 글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안희정 전 지사의 아들 정균 씨는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