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회찬 남긴 유서에는…"드루킹에 금전 받았지만, 청탁성 아니다"
입력 2018-07-23 10:52   수정 2018-07-23 10:53

(이투데이)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사 중인 '드루킹' 김 모(49, 구속기소)씨 측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 당사자인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2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노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39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17층과 18층 사이에서 밖으로 투신해 숨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노 의원의 외투와 외투 내에서 지갑(신분증)ㆍ정의당 명함ㆍ유서성 글 등을 발견했다.

한편, 노 의원이 남긴 유서에는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