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 날씨] 펄펄 끓는 한반도···일요일 낮 최고 대구 37도·광주 35도
입력 2018-07-14 17:24

▲고이란 기자 photoeran@(이투데이DB)
일요일인 15일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을 전망이다.

당분간 장마전선은 중국 북동지방과 북한 북부지방에 자리잡아 북한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장맛비가 이어지겠다. 향후 장마전선의 위치는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혹은 수축 여부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웃돌면서 무더위가 연일 이어진다.

15일인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2∼27도, 낮 최고기온은 30∼37도로 예보됐다.

대구가 37도까지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낮 최고기온을 기록하겠고, 서울·춘천 33도, 대전·강릉·광주·울산 35도 등 다른 대부분 지역에서도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무더위는 다음 주에도 계속 이어지면서 폭염특보가 확대·강화될 것"이라며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날 수 있어 건강관리와 농·축산물 관리 등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폭염이 이달 하순까지 계속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다만 부산·울산은 대기 정체로 오후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