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통 3사, 2분기 영업익 10% 감소… '요금할인ㆍ회계변경' 악재
입력 2018-07-08 11:40

이동통신 3사가 올 2분기 요금할인과 회계기준 변경 등의 영향으로 실적 악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8일 에프앤가이드는 새 회계기준(IFRS 15)에 따른 이통 3사의 2분기 매출액은 13조1858억 원, 영업이익은 9698억 원으로 예상했다. 이는 구 회계기준(IFRS 10)에 따른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은 0.1%, 영업이익은 10.1% 감소한 수치다.

영업이익 감소는 25% 요금할인과 회계기준 변경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무선 부문에서 25% 요금할인 가입자가 꾸준히 늘면서 ARPU(가입자당평균매출)가 하락했다. 더불어 올해 회계기준이 바뀌면서 작년 늘어난 마케팅 비용이 2분기까지 분산 반영됐다.

회사별로는 SK텔레콤과 KT 모두 영업이익이 1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SK텔레콤의 2분기 매출 예상치는 4조2776억 원, 영업이익은 3662억 원으로 작년보다 각각 1.6%, 13.5% 감소했다.

KT는 매출은 5조8681억 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할 전망이지만, 영업이익은 3878억 원으로 13.3% 줄어든 것으로 파악된다.

LG유플러스는 3사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의 2분기 매출은 3조401억 원, 영업이익은 2157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각각 1.0%, 3.7% 증가했다. 휴대전화 가입자가 꾸준히 늘고, 초고속인터넷과 IPTV도 성장세를 보였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