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롯데 황각규 부회장, 신동빈 옥중 메시지 전달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선제 대응”
입력 2018-07-05 09:24

롯데지주는 4일부터 식품 부문을 시작으로 유통, 화학, 호텔, 금융 순으로 각 계열사 대표가 참여하는 하반기 밸류크리에이션미팅(VCM)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매년 상, 하반기 각각 두번 이뤄졌던 이번 행사는 신동빈 회장 부재로 탑-다운 방식이 아니라 소통 방식으로 진행됐다.

황각규 롯데 부회장은 지난 4일 식품 부문과의 미팅을 주재한 뒤 어려운 환경에서도 대표이사들이 일치단결해 경영에 힘써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황 부회장은 이날 “쌍방향 소통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VCM에서 참여사 모두 사별 벤치마킹 및 시너지 창출의 기회를 얻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경영환경 변화에 대한 차별화되고 구체적인 선제적 대응방안 마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향후 각 사에서 전략수립 시 고려할 수 있도록 평소 신동빈 롯데 회장이 강조해 온 몇 가지 주요이슈를 제시했다.

먼저 황 부회장은 “고객 재정의를 통해 제공해야 하는 가치와 전달방식을 혁신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제시했다. 황 부회장은 ‘디지털 환경 변화’,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고객계층 변화’, ‘글로벌 경쟁환경 변화’를 언급하고, 이 세가지 변화에 대해서만큼은 무엇보다도 우선해 대응전략을 빠르게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번째로는 “사회적 가치에 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업문화의 변화가 이뤄져야한다”며 “고객가치 및 기업가치를 향상시키고, 지역사회와 파트너사, 임직원들과 함께 가는 기업이 돼야 한다”고 전했다.

세번째로는 “지속성장을 추진할 수 있는 미래역량확보를 위해 핵심인재 선발 및 육성,후계자 양성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황 부회장은 “빠르게 변하는 기업환경과 광범위한 경영정보 속에서 핵심인재 보유는 신속하고 타당한 정보분석을 통해 의사결정을 지원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기업 자산”이라고 말했다.

네번째로는 “질적성장의 가치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특히 신규사업이나 프로젝트를 추진할 때에는 효과적인 투자, 사회적 가치까지 고려한 수익성 확보를 바탕으로 적정수익률 이상을 목표로 해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수립된 전략에 대한 강한 실행”을 당부했다. “아무리 훌륭한 전략이라도 실행하지 않으면 무의미한 캐치프레이즈에 불과하다”며 “지속적인 기업의 생존과 성과는 과감한 도전으로부터 시작된다”고 힘주어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