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언론재단, 언론 지원 핵심 사업 폐지… 왜?

입력 2018-05-29 09:48

(사진=삼성언론재단 홈페이지 캡쳐)
삼성언론재단이 삼성언론상, 해외연수, 저술지원, 기획취재지원 등 주요 사업을 폐지하기로 결정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재단 측은 이번 결정에 대해 "언론 환경 변화에 따라 삼성언론재단의 역할을 재정립 하기 위한 것"이라고 29일 설명했다. 다만 이들 사업 외에 강연이나 저널리즘 콘퍼런스 등 선발을 거치지 않고 언론발전에 기여하는 프로그램은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계는 이번 결정에 대해 불필요한 오해를 차단하려는 삼성 측의 '고육지책'으로 평가하고 있다. '언론발전 지원'이라는 공익 목적을 지향하지만 재단은 물론 지원을 받는 언론인 등에 대해서도 오해와 비난이 잇따르면서 더이상 사업을 유지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삼성언론재단은 '언론이 잘 되어야 국가와 국민이 잘 된다'는 설립 취지를 내걸고 1995년 10월 설립됐다. 설립 이듬해인 1996년 언론인 해외 연수 사업을 시작했고, 1997년에는 저널리즘에 뛰어난 공적을 남긴 언론인과 언론단체를 시상하는 '삼성언론상'을 제정해 7개 부문에서 시상했다.

또 언론인의 취재 경험 등을 사회와 공유하게 한다는 취지의 저술 지원과 함께 언론 본연의 기능이지만 언론사 재정난 등으로 위축됐다는 지적을 받아온 기획취재를 위한 지원 사업도 진행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삼성언론재단을 통해 해외연수를 다녀온 언론인들에 대해 이른바 '삼성 장학생'이라는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저술 지원이나 기획취재 지원에 대해서도 '언론장악 수단'이라는 비판을 제기하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언론인 해외연수 등은 다른 언론 관련 재단들도 진행하고 있는데, 유독 삼성언론재단 프로그램이 비난 대상이 돼온 게 사실"이라며 "삼성으로서도 이런 지적을 받으면서까지 계속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 듯하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신세경 바람막이 한정판', 오퀴즈 이천만원이벤트 초성퀴즈 등장…"신상 바람막이 ㅇㅁㅇㅎㅇ" 정답은?
  • 2
    '악플의 밤', 설리 없이 녹화 진행 "연락 닿지 않았다"…네티즌 "프로그램 폐지해야"
  • 3
    헬릭스미스 ”대한약학회 학술대회서 VM202 과학적 원리ㆍ임상3상 결과 발표”

기업 최신 뉴스

  • 1
    멀리 떨어진 사용자들 가상현실 공유하는 SNS 개발
  • 2
    KT, 태국에 '초고속 IPTV' 상용화 노하우 전수
  • 3
    글로스퍼, 'NH 디지털 Challenge+' 2기 선발…NH핀테크혁신센터 입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