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이재명, 상식 이하의 인격… 선거 파트너 인정 못 해”
입력 2018-05-13 15:03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지사 후보는 1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음성파일과 관련해 “상식 이하의 인격을 가진 이 후보를 선거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남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틀 전 이 후보가 자신의 친형과 형수에게 충격적인 폭언을 하는 음성 파일을 들었다”며 민주당의 후보 교체를 촉구했다.

남 후보는 “음성 파일을 끝까지 듣기가 어려웠고 이게 정말 이 후보의 육성이 맞는 건지 제 귀를 의심했다”며 “이런 인격을 가진 사람이 지난 8년 동안 100만 도시를 챙겼고 대한민국을 이끌겠다고 대통령 선거에 나섰으며 이제는 경기지사에 도전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저는 이 후보와 더 이상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없다는 결정을 내렸다”며 “저는 이 시간부터 이 후보를 공직 후보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고, 민주당이 폭력과 갑질에 눈감는 당이 아니라면 당장 후보를 교체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해 사실상 이 후보의 사퇴를 요구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는 “민주당이 집권여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킬 수 있다. 민주당과 추미애 대표는 명확한 입장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최근 한 신문 광고에 ‘혜경궁 김씨는 누구입니까?’라는 광고가 게재된 데 대해선 “친문(친 문재인) 세력이 이 후보를 견제하기 위해 그랬다는 의혹에 대해 제가 공식적으로 할 얘기는 없다”면서도 “(이 후보가) 의혹이 있으면 해명을 해야 하는데 그걸 못하다보니 자꾸 의혹과 궁금증이 커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