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서 규모 2.3 지진 발생…기상청 "자연지진으로 분석, 피해는 없을 것"
입력 2018-04-23 09:31

(출처=기상청 홈페이지)

23일 오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31분께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47km 지역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나타났다.

진원 깊이는 5km 이내로 추정된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을 지난해 9월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유발된 자연지진으로 추정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발생한 북한 지진은 자연지진으로 분석된다"며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로써 북한 6차 핵실험 이후 유발된 자연지진은 총 9번으로 늘었다.

한편 북한은 21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폐쇄를 결정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