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기업-청년 '희망이음' 일자리 프로젝트 착수
입력 2018-04-15 11:00
산업부, 2018 청년희망이음 프로젝트 본격 추진

산업통상자원부는 지역 청년일자리 창출 확대를 통한 지역균형발전 촉진을 위해 ‘2018년 청년희망이음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청년 희망이음 프로젝트는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전국 16개 테크노파크가 공동추진하는 사업으로, ‘기업의 내일(Tomorrow)이 청년의 내일(My Job)’이라는 슬로건 아래 청년들의 현장 탐방을 통해 지역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2012년도에 시작돼 매년 약 1만여 명의 청년이 500여 개 이상의 지역기업을 탐방했으며, 지역기업에 대한 참여 청년의 인식개선도가 2012년 67%에서 지난해 81%로 개선되는 효과를 냈다.

산업부는 올해부터는 이같은 성과를 토대로 지역 기업으로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채용’과 ‘취직’의 가교역할을 적극적이며 다채롭게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지역기업 문제해결 경진대회를 통해 청년이 지역기업이 제시하는 문제를 해결하며 상호간 심층 탐색 계기로 삼아 채용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비수도권 5개 권역(충청권ㆍ영남권ㆍ대경권ㆍ호남권(제주포함)ㆍ강원권), 25개사에 대해 75명의 청년 대상으로 시범 추진된다.

청년들이 다양한 분야의 우수 지역 기업을 접하고 인식을 개선할 수 있도록 여성 CEO기업과 사회적 기업, 드론산업 관련 기업 등 기획 탐방을 강화해 우수 청년들이 지역기업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18년 대한민국 균형발전박람회 계기, 채용박람회를 개최, 지역기업-청년간 매칭ㆍ현장 면접의 기회를 마련하고, 지역기업과 청년간 소통 확대가 직접 고용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아울러, 청년희망이음 프로젝트 수행으로 창출된 성과에 대해 시상식(12월 예정)을 통해 우수기업 및 청년에게 산업부 장관상 등을 수여한다.

지역기업 문제해결 경진대회 우수팀, 인식 개선을 위해 기여한 공로 기업 및 우수 지역기업을 홍보한 청년에게는 다양한 포상이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청년 취업이 참여기업으로 연계된 경우 기업의 정부사업 지원 시 가점 부여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기업과 청년이 더욱 가깝고 친밀하게 상호 탐색할 수 있는 신규 프로그램을 활용해 지역기업에 우수한 청년인재가 채용되고 이를 통해 지역균형발전이 촉진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