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올드보이' 전면 배치 이유는
입력 2018-04-01 10:20   수정 2018-04-01 17:54
김무성ㆍ정진석ㆍ이재오ㆍ김문수…6ㆍ13 선거 앞두고 경륜 통해 투쟁력 강화

자유한국당이 '올드보이'들을 전진배치하며 6·13 지방선거를 대비하는 모습이다. 문재인 정부 심판론을 앞세워 강력한 대여투쟁을 해야 하는 만큼 올드보이들의 경륜을 활용해 투쟁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겠다는 복안에서다.

한국당이 1일 현재까지 대여투쟁의 선봉에 내세운 인사는 김무성·정진석 의원과 이재오·김문수 전 의원 등이다.

김 의원은 당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정 의원은 경제파탄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을 각각 맡아 문재인 정부의 안보와 경제 정책의 문제점을 파헤치는 데 앞장서고 있다. 김 의원은 또 이재오·김문수 전 의원과 함께 사회주의개헌저지투쟁위원장도 맡아 정부 개헌안 저지 투쟁의 선봉에도 섰다. 이들은 모두 한국당이 야당이었던 15·16·17대 국회 시절 홍준표 대표와 의정활동을 같이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홍 대표가 1996년 15대 국회의원에 당선됐을 당시만 해도 여당이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은 1998년 대선에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당선되면서 야당으로 전락했고, 이후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선돼 정권을 되찾아오기까지 '야당 10년'을 동고동락한 인사들이다.

김 의원과 이재오·김문수 전 의원은 15∼17대를, 정 전 의원은 16∼17대 국회를 함께 보냈다.

당 관계자는 "이들은 야당 시절 대여투쟁을 함께해 왔던 분들"이라며 "지방선거를 앞두고 북핵 문제, 경제 문제, 개헌 문제가 가장 중요한 만큼 중량감 있는 이런 분들을 내세운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도 앞서 지난달 30일 이들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에서 "우리당에서 가장 대여투쟁력이 풍부하고 경험이 많은 분"이라고 치켜세운 바 있다.

직접 선거전에 나서는 올드보이도 있다. 당 지도부는 충남지사 후보로 이인제 전 최고위원을 공천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의혹으로 지역 민심이 술렁이는 상황에서 인지도와 지역 내 영향력을 두루 갖춘 검증된 인물을 내세워 본선에서 승리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한국당의 올드보이 활용 전략은 당내 3분의 2에 가까운 의원들이 여당만 경험해본 초·재선이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