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이사회 기능 강화… 경영 투명성 및 사회적 가치 창출 나선다

입력 2018-03-29 11:00

SK하이닉스는 선임사외이사제도를 도입하고 이사회 내 지속경영위원회를 신설한다고 29일 밝혔다.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사회적 가치 창출에 속도를 내기 위한 조치다.

선임사외이사는 사외이사회를 소집 및 주재해 사외이사들의 의견을 집약하고 효율적 업무 수행을 지원하는 등의 역할을 한다. 특히 선임사외이사는 주요 경영 현안에 대한 사외이사회에서의 보고를 경영진에게 요구할 수 있다. 사외이사들만의 자유로운 토론이 이뤄지는 만큼 경영활동에 대한 사외이사, 투자자 등 외부의 다양한 의견이 더욱 광범위하게 수렴돼 경영에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또 SK하이닉스는 선임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운영에 대한 평가권을 부여, 사외이사의 독립성과 견제·감시 기능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국내외 선임사외이사의 임기가 일반적으로 1년 단위(연장 가능)인 것에 비해 SK하이닉스는 선임사외이사의 이사 임기와 재임 기간을 동일하게 설정, 선임사외이사 직무 수행의 연속성과 독립성을 보장했다. 초대 선임사외이사로는 2014년부터 SK하이닉스 사외이사로 활동 중인 최종원서울대학교행정대학원 교수가 선임됐다.

SK하이닉스는 이와 함께 이사회 내에 지속경영위원회도 신설한다. 지속경영위원회는 SK하이닉스의 지속경영 및 사회적 가치 창출 전략을 논의·검토해 의사결정 과정의 전문성과 투명성을 높인는 것을 목표로 한다. 회사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및 사회적 가치 측정 결과, 안전·보건·환경 등 사회적 이슈 관련 제반 사항에 대한 심의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하이닉스는 사회적 가치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 2명(송호근 이사, 조현재 이사)과 사내이사 1명(이석희 이사)를 선임했다.

최근 SK그룹은 “기업이 돈만 벌어서는 생존할 수 없으며, 사회적 가치를 키우는 것이 경제적 가치를 만들어낸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경영 철학에 따라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SK하이닉스는 지속경영 및 사회적 가치 거버넌스 강화를 위해 지난 1월 사회적 가치 전담조직을 신설한 바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당나귀귀’ 김충재, 미대오빠→억대 수익 왕…원룸에서 투룸 업그레이드까지
  • 2
    ‘셀럽파이브’ 김영희 탈퇴 후 4인 개편…“탈퇴 아닌 명예 졸업” 이유는?
  • 3
    '닥터피엘 나은이 샤워기', 오퀴즈 천만원이벤트 초성퀴즈 등장…"ㅂㅅㅁㄱ ㅈㄹㅇㅅ" 정답은?

기업 최신 뉴스

  • 1
    만도, 美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에 전자제어 조향장치 공급
  • 2
    [제43회 국가생산성대회] 손영식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 은탑산업훈장 수상
  • 3
    [제43회 국가생산성대회] 민경집 LG하우시스 대표이사, 은탑산업훈장 수상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