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73%… 지난주 대비 1%p 상승
입력 2018-01-12 11:58
신년 기자회견 긍정평가 … ‘소통ㆍ국민 공감’ 이유 높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도가 소폭 상승해 70%대를 유지했다.

한국갤럽은 전국 성인 100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 표본오차 ±3.1%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1월 첫째 주보다 1%포인트(p) 오른 73%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잘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3%p 내린 17%였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5%),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4%),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12%), ‘개혁·적폐 청산’(9%), ‘외교 잘함’(8%), ‘대북 정책·안보’(5%) 순으로 이유를 꼽았다.

반면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21%), ‘최저임금 인상’(9%), ‘북핵·안보’(8%),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8%), ‘외교 문제’(6%), ‘과도한 복지’(6%), ‘독단적·일방적·편파적’(6%), ‘보여주기식 정치’(6%) 등을 꼽았다.

연령대별로 보면 긍정적인 답변은 30대(89%), 40대(84%), 20대(81%), 50대(66%), 60대 이상(55%) 순으로 높았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46%로 2%p 내렸지만 1위를 지켰으며, 한국당 지지율은 11%로 1%p 올랐다.

바른정당은 6%, 정의당 5%로 각각 1%p씩 올랐다. 국민의당은 4%에 그쳤으며, 특히 전주보다 3%p 내려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자세한 사항은 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