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엇갈리는 아파트 매매수급동향… 강남 “사자” 지방 “팔자”
입력 2018-01-11 11:01
서울 동남권 122.4 지방권 89…규제 몰리면서 지방 주택 정리하고 서울 집중

보유세 인상 등 부동산 규제 정책이 예고된 가운데 아파트 매매 수요 심리가 서울 강남에 쏠린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작년 12월 서울 강남 동남권의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22.4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2016년 12월) 104.8과 비교했을 때 15% 이상 상승한 것뿐만 아니라 조사 대상 지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다. 강남 동남권에는 송파, 서초, 강남, 강동 등이 속해 있다.

매매수급동향지수는 0(공급우위)~200(수요우위)으로 산출한다. 지수가 100을 웃돌면 팔겠다는 사람보다 사겠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수가 100을 밑돌면 그 반대로 해석한다.

주목할 점은 전국의 매매수급지수가 강남 동남권과 다른 양상을 보인다는 것이다. 전국 기준의 작년 12월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4.4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98.3)보다 4% 가까이 하락했다. 수도권(102.5 → 100.2), 지방권(95.2 → 89), 6대 광역시(96.9 → 91.5) 지수 모두 떨어졌다. 수도권에서는 경기지역이 102.6에서 97.6으로 떨어졌다. 인천은 99.9에서 100.5로 올랐다.

하락 기조는 특히 지방권에서 두드러졌다. 일부 지역에서 상승세를 보였지만 그 폭은 미미했다. 부산은 2016년 12월 104.8에서 1년 사이에 81.2로 떨어졌다. 강원(101 → 90.9), 충북(96.6 → 88.4), 전북(105.1 → 99.8), 전남(104 → 97.1), 경남(92.9 → 79.2), 제주(107.3 → 81.4) 등의 지수가 눈에 띄게 낮아졌다. 광주(99.2 → 102.9), 울산(80.4 → 85.8), 세종(100.9 → 101.6), 충남(89.3 → 92.7), 경북(78.4 → 84.8) 등의 지수가 소폭 올랐으나 기준치 100을 밑돌거나 겨우 웃도는 데 그쳤다.

서울 강남권에 아파트 매매 수요가 몰린 배경은 부동산 규제가 연이어 발표되면서 ‘알짜’에 집중하자는 심리가 확산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심교언 건국대 교수는 “다주택자들은 지방에 있는 주택을 정리하고, 서울에 집중하는 현상으로 볼 수 있다”며 “지방 시장은 지속적으로 안 좋아질 것이란 게 다수의 의견”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 규제로 시장 분위기가 침체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서울 집값 오르는 것만 볼 게 아니라 지방 집값이 떨어지는 것도 같이 살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