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한샘 성폭행 사건, 피해자에게 오히려 꽃뱀이라고…숨겨진 진실은?
입력 2017-12-09 20:00

(출처=SBS '그것이 알고싶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최근 '직장 내 성희롱 물의'의 대표적인 사례로 지목된 한샘 성폭행 사건의 진실을 파헤친다.

10월 29일 한 포털사이트에 사내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글이 올라왔다. 4개월간 세 차례에 걸쳐 직장 동료와 상사에 의한 성폭력을 겪었다는 그녀의 글은 단시간에 이슈가 됐다.

인테리어 전공인 피해자 김지영(가명) 씨에게 '한샘'은 꿈에 그리던 직장이었다. 그녀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합격했고 당시 신입사원 교육받던 동기들과는 떨어져 홀로 본사에 발령 받게 됐다. 그런 그녀에게 힘이 돼 준 이는 바로 교육담당자 강계장이었다. 회식 내내 지영 씨를 걱정하는 교육담당자의 마음이 고마워서 술을 한 잔 사겠다고 제안했고, 그날 사건은 터지고 말았다.

지영 씨가 강계장의 도움을 처음 받았던 계기도 그녀에게 기억하고 싶지 않은 일이었다. 지난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함께 교육받던 예비 입사 동기들과 가진 술자리가 정리될 즈음 지영 씨가 화장실에 갔을 때 돌연 볼일을 보다가 위를 쳐다보는 순간 휴대전화를 쥔 남자의 손을 보게 됐고 소리를 지르며 황급히 나왔다. 그녀의 비명을 듣고 모인 동기들은 다들 범인을 찾아다니던 중 화장실 앞을 비추는 CCTV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CCTV를 확인하려는 순간 남자 입사동기가 자백을 했다.

결국 그는 구속됐고 사건이 신속히 마무리되는 과정에 교육담당자 강계장의 도움이 있었다. 평소 교육생들에게 '악마'라고 불릴 정도로 엄한 선배였지만 지영 씨에게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도움을 줬고, 지영 씨는 그를 신뢰했다.

하지만 그런 그녀의 믿음을 배신하고 강계장은 지영 씨를 성폭행했다.

성폭행 사건이 발생하고 이틀이 지난 뒤 지영 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회사 법무팀에도 이 사실이 알려졌다. 일주일 뒤 교육담당자 강계장을 해고처리가 됐고, 다음 날 인사팀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할 말이 있다며 지영 씨에게 만남을 요청했다.

지영 씨는 "인사팀장이 강계장의 처벌을 계속 고집하면 나를 무고로 맞고소 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회사는 두 사람 모두 해고하는 건 물론, 나를 명예훼손으로 고소 할 수도 있다고 하더라"라고 당시 인사팀장과의 만남을 떠올렸다.

회사를 계속 다니고 싶었던 지영 씨는 결국 인사팀장의 진술번복요구와 교육담당자 강계장에 대한 고소취하요구를 들어주고 말았다. 그러나 두 달 뒤 지영 씨는 인사팀장으로부터 성폭력의 위험에 처했다가 이를 어렵게 모면했다.

4개월 동안 신입사원 지영 씨는 세 차례나 직장 내 성폭력의 위험에 노출됐지만 회사는 외부로 알려질 것을 우려해 두 달간의 휴직을 권고했다. 그리고 그녀가 회사를 휴직한 두 달 동안 사내에는 가해자로 지목된 남자들이 꽃뱀인 지영 씨한테 당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결국 복직을 앞두고 지영 씨는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고자 포털 사이트에 글을 올려 세상에 알렸다. 한샘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이어질 만큼 사회적 공분을 샀지만 교육담당자가 지영 씨와 주고받았던 메시지를 공개하면서부터 그가 겪은 일이 과연 성폭행 사건이었는지에 대한 논란이 다시 일었다.

과연 '한샘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에 대한 이야기와 숨겨진 진실은 무엇인지, 그리고 우리 사회가 성폭력을 바라보는 시각이 어디에 와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는 9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