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문재인 정부 7개월, 나라 앞날이 걱정스럽다”
입력 2017-12-05 13:06
관훈토론회서 문재인 정부 강력 비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2.05(뉴시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5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현 정부의 정치·경제정책은 물론, 대북 외교정책과 사회 분열 등을 강하게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정부의 지난 7개월을 돌아보면 나라의 앞날이 걱정스럽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 정부는 철지난 반미사상과 친중·친북 노선으로 스스로 왕따외교를 자초하고 있다”며 “선진국, 개발도상국 가리지 않고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늘리기에 매진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는 사회주의식 경제 노선으로 역주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마디로 문재인 정부의 지난 7개월은 초보 정권의 난폭운전, 보복운전, 역주행에 다름 아니었다”고 비난했다.

정부의 대북외교 정책과 관련해서는 “미국과 일본은 핵전쟁에 대비한 대피훈련까지 하고 있는데 이 정부는 ‘북핵 로드맵’ 하나 없다”며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대북제재 강화를 외치고 있는데 내년 예산에 1조 원이 넘는 남북협력기금을 편성했다”고 꼬집었다.

홍 대표는 또 국정원 개혁에 대해서도 “국정원을 개혁하겠다며 손발을 다 잘랐다”며 “정부여당은 ‘친북’이라는 말만 하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데 이러니 ‘주사파 정권’이라는 소리까지 나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법인세·최저임금 인상 등 정부의 경제정책에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홍 대표는 “세계는 규제를 풀고 세금을 낮춰가면서 기업들의 혁신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그런데 우리는 거꾸로 세금과 최저임금까지 급격하게 올리고 있다. 경제가 살아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공무원 증원, 최저임금 인상 보전, 아동수당, 건강보험 등 포퓰리즘 정책의 대부분은

일단 시작하면 돌리기 어렵다”며 “앞으로 20년, 30년 넘게 국민들을 고통의 늪으로 밀어 넣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향후 당 재건 방향으로는 ‘신보수 선언’과 ‘새 인물 발굴’을 꼽았다. 그는 “과거와 같은 세 불리기식 통합으로는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얻어낼 수 없다”며 “바른 국가관을 가진 젊고 유능한 새 인물, 숨어있는 인재를 찾아 이분들과 함께 신보수를 재건해내는 것이 진정한 보수 대통합의 길”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