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리인상 쇼크]부동산시장, '현금부자 리그’ 되나
입력 2017-12-01 10:42
기준금리 인상되며 대출 압박… 시장 위축 우려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대출을 이용한 거래 비중이 높은 부동산 시장은 위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가뜩이나 ‘기울어진 운동장’ 위에 있는 현금 부자들에게 더 유리한 투자처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상은 대출 금리 상승으로 이어져 부동산 시장 위축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통상 금리 인상은 대출받아 부동산 거래를 한 차주의 이자 부담을 높일 수 있어 한계가구를 양산할 수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금리가 1% 포인트 오를 때 금융부채 보유 가구의 연평균 이자 비용은 308만 원에서 168만 원 늘어난 476만 원이 되고 한계가구는 803만 원에서 1135만 원으로 332만 원 증가할 것으로 분석했다.

정부가 지난 10월 24일 발표한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따르면 이미 상환 능력이 부족해 부실화 우려가 큰 한계가구는 32만 가구에 달한다. 이런 와중에 금리 인상으로 부담이 커지면 부채를 줄이기 위해 부동산 급매물이 나오면서 집값 하락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생긴다.

또한 정부는 신DTI와 DSR 등을 도입, 신규 대출 규제를 늘리고 있다. 이는 신혼부부 등 대출 의존도가 높은 실수요자들의 아파트 구매 수요를 위축시킬 가능성이 크다. 금리는 대출 한도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금리가 오르면 자기자본이 없는 주택 수요자는 그만큼 구매 여력이 줄어든다.

때문에 가격이 떨어진 매물이어도 여력 없는 실수요자는 사지 못하고 현금 부자들이 이를 쓸어 담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심교언 건국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는 “과거 IMF 금융위기 당시에도 금리 인상에 따라 급매물이 나오면 현금 부자들이 이를 매수해가는 흐름이 있었다”며 “이런 학습효과가 있는 현금 부자들로선 금리 인상으로 가격이 하락한 매물들이 나오길 바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IMF 당시 부자들의 이런 행태는 ‘이삭 줍기’란 말로 통했다.

특히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은 이런 흐름을 가속할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미국 금리 인상 속도에 따라 내년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이 있다”며 “정부의 여신규제와 내년 아파트 입주 증가와 겹쳤을 때 한계차주나 공급 과잉 지역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B경영연구소가 발표한 ‘2017년 한국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자산을 10억 원 이상 보유한 현금 부자는 2016년 기준 24만2000명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보유 부동산 규모는 평균 28억6000만 원이며 국내 전체 가계 부동산 자산 평균 2억5000만 원의 11배가 넘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