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맞춤식 세일즈 外交’ 펼치는 文 대통령
입력 2017-11-14 12:44
싱가포르 ‘IT기술’, 필리핀 ‘인프라확충·軍현대화’·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왼쪽 부터), 문재인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리커창 중국 총리,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가 14일 오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차 아세안+3 정상회의 기념촬영에서 손을 잡고 있다. (마닐라(필리핀)/연합뉴스)
동남아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세일즈 외교가 필리핀에서 열리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이번 순방에서 문 대통령은 신(新) 남방정책을 선언하고 적극적인 세일즈 외교에 나서면서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동남아를 단순히 노동력이 싼 생산기지로만 여겨오다 신 남방정책 통해 아세안을 하나의 거대한 소비시장으로 보고 중·장기적인 대(對) 아세안 경제외교 정책을 펼치고 있다.

문 대통령이 14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촉구한 한·중·일 3국 협력 강화를 통한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 발표와 전날 있었던 아세안 정상회의에서의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은 신(新) 남방정책의 궁극적 목표로 아세안 정상들의 공감을 얻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아세안 정상들과 잇따라 만나 신 남방정책의 핵심인 세일즈 외교를 통해 국가별 특성에 맞는 맞춤식 경제외교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러한 점은 이날 오전 아세안+3 정상회의 직후 문 대통령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의 회담에서 잘 나타난다. 문 대통령은 리 총리에게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싱가포르가 추진 중인 ‘스마트 네이션 이니셔티브’ 등을 통해 함께 협력하기를 희망했다. 이 사업은 IT 기술 및 인프라를 통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국가 차원에서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또 문 대통령은 전날 저녁 리커창 중국 총리를 만나 사드 갈등으로 인한 한국 기업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중국의 규제 철폐를 요청하고 양국 간 경제·문화·관광 교류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했다. 무엇보다도 중국 내 우리 기업이 생산한 배터리 보조금 제외 철회, 한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수입규제 철회 등을 강력히 주장해 맞춤식 세일즈 외교의 백미를 보여줬다.

리 총리와의 만남 직후 가진 한·필리핀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중점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필리핀 내 인프라 확충, 군(軍) 현대화 등에 우리 정부와 한국기업의 참여를 적극 요청해 긴밀한 협력을 이끌어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전날 열린 아세안 기업투자서밋(ABIS)에서 “임기 중에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며 세일즈 외교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