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돌출 발언 없었지만…‘한미 FTA’ 개정 속도내나
입력 2017-11-08 17:07
트럼프 대통령,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 7초 악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 국회 연설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한국과 미국은 한미 FTA 개정 협상을 시작하기 위한 국내 절차에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진행된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한미 FTA 등 양국의 교역 관계보다는 북한의 비핵화 등 대북 메시지에 초점이 맞춰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우리는 군사협력 증진과 공정성 및 호혜의 원칙 하에 양국 통상관계를 개선하는 부분에서 생산적 논의를 가졌다”고 원론적 언급을 하는데 그쳤다. ‘한미 FTA’라는 단어 자체가 등장하지 않았다.

그동안 한미 FTA에 대해 ‘끔찍한 협상’, ‘일자리를 죽이는 협정’이라고 표현했던 것과는 대조된다.

이를 두고 한국이 수십 억 달러 규모의 무기 구입 의사를 밝힌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통상 압박을 완화하는 데 영향을 줬다는 분석도 있다.

돌출 발언은 없었지만,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이 곳에 있는 이유 중 하나라고 발언한 것이 눈길을 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평택기지(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번 정상회의가 잘 풀려서 미국 내에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게 되기를 바란다. 내가 여기에 있는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협정은 성공적이지 못했고, 미국에는 그렇게 좋은 협상은 아니었다”고 언급해 한미 FTA 개정 협상에 속도를 낼 것임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기자간담회에서 “FTA 관련 협의를 신속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와 미국은 한미 FTA 개정 협상을 시작하기 위한 국내 절차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 방한 직후인 10일 서울 코엑스에서 공청회를 열어 한미 FTA 개정의 경제적 타당성에 대해 논의하고, 이해당사자들의 의견을 청취한다. 국회 보고 절차까지 마쳐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빠르면 내년 초부터 협상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전일 환영식 후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정부 주요 인사들과 인사를 나누면서 김현종 통섭교섭본부장을 보고 깜짝 놀라며 “당신이 한미 FTA 책임자죠”라고 한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본부장과 다른 사람보다 길게 7초간 악수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본부장에게 “일할 준비가 돼 있느냐(Are you ready for some work?)”는 질문도 했다. 이에 한미 FTA 협상 총책임자인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준비가 돼 있다는 취지의 답변을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특유의 손가락질 제스처를 하며 “물론”이라고 되받아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