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용진 소주 ‘푸른밤’, 소주 시장에 출사표… 15일 공식 론칭
입력 2017-09-14 08:12

▲푸른밤 포스터.(사진제공=신세계그룹)
일명 정용진 소주로 불리는 ‘푸른밤’이 신세계그룹 유통채널을 통해 공식 론칭하면서 소주업계 지각변동을 예고하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제주소주가 신제품 ‘푸른밤’을 15일 공식 론칭한다고 14일 밝혔다. 출시되는 제품은 알코올도수 16.9%의 저도주 ‘짧은밤’과 20.1%의 고도주 ‘긴밤’ 등 2종으로 용량은 모두 360㎖이다.

15일부터 전국 이마트 매장을 비롯해 신세계백화점, 트레이더스, 이마트24, 이마트에브리데이 등 신세계그룹 유통채널에서 판매하며, 제주지역은 일반 주류업소 등에서도 만나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푸른밤’은 차별화된 정제 공법을 통해 기존 소주와 확실한 차별화를 꾀했다. 청정제주의 깨끗한 화산암반수를 활용해 제조했고, 5단계에 걸친 초정밀 여과과정을 통해 알코올향과 끝 맛을 더 깔끔하게 했다. 여기에 물 입자와 알코올 입자의 결합을 높이는 72시간의 숙성 공법을 통해 부드러움을 한층 더 높였고, ‘토마틴’을 다량 첨가해 알코올 향을 줄이고 풍미를 더욱 향상시켰다.

제주소주는 소주의 맛뿐 아니라 위생, 안전성에서도 완성도를 높였다. 확실한 병 세척을 위해 최신 크로네스사 세병기를 들여왔고, 공병 공사 및 완제품 검사를 위해 정밀한 최신 위생검사 설비도 도입했다. 특히 파이프, 탱크, 여과장치 등 모든 공정을 열수 세척 관리하는 공법인 CIP(Cleaning In Place)를 도입해 최고의 품질과 청결함을 유지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제주소주는 원재료부터 생산, 가공, 조리 및 유통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위해요소를 사전에 차단하는 식품안전관리제도인 ‘HACCP’인증도 진행 중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소주 시장 진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갖추고 진행하는 사업이어서 ‘참이슬’과 ‘처음처럼’의 양강구도가 확연한 소주시장에 미칠 여파도 관심거리다. 신세계그룹은 지난해 12월 이마트가 지분 100%를 190억 원에 취득하는 형식으로 제주소주를 인수했다. 이후 설비 확충 등 현재까지 250억 원을 투자했다.

관련업계에서는 신세계그룹의 유통망과 지속적인 마케팅을 통해 시장에 어필할 것이란 견해와 70% 달하는 기존 양강구도를 무너뜨리긴 어려울 것이란 의견이 함께 나오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