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트코인] 우크라이나, 비트코인 규제 시각 엇갈려
입력 2017-08-17 09:28

우크라이나 정부에서 비트코인 규제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드미트리 골루보프(Dmitry Golubov) 등 우크라이나의 세 국회의원이 자신들의 비트코인 자산을 공개했다고 코인텔레그래프는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적게는 300BTC에서 많게는 8000BTC 이상을 소유한 이들의 이번 행동은 가상화폐에 대한 우크라이나 정부의 규제 언급에 따른 불만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의 중앙은행은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를 검토 중이다. 이 매체는 중앙은행이 8월 말 금융안정위원회에서 가상 화폐의 법적 규제에 대한 주제로 회의를 개최할 것이라 예상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비트코인을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이미 보이고 있다.

경찰은 지속적으로 국내 가상화폐 사용을 금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으며, 정부는 최근 비트코인 채굴 장비의 은닉처를 발견해 몰수하기도 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일부 정부기관들은 비트코인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행정 운영에 활용할 계획이다. 우크라이나 농업정책식품부(Ministry of Agricultural Policy and Food)는 블록체인을 통한 새로운 토지 등록 운영을 10월에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막심 마르티니우크 농업정책식품부 1차관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현재 이뤄지는 국토 임대 경매를 디지털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모습들은 비트코인 규제에 대해 우크라이나 내에서 얼마나 많은 대립이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