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캘리포니아주, 전기차 사면 환급금 주는 법안 발의…전기차 시장 이끈다
입력 2017-07-17 10:48
친환경 수호하는 캘리포니아주, 전기차 시장 선도

미국 캘리포니아 주가 전기차 판매 확대를 위해 전방위적인 지원에 나섰다. 전기차를 구매한 소비자를 대상으로 30억 달러(약 3조3828억 원) 규모의 환급금을 조성하는 정책을 캘리포니아 주의회가 발의했다고 지난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전기차를 산 사람에게 리베이트(환급금)를 주는 정책은 캘리포니아 주의회를 통과했고 다음 달 상원에서 통과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캘리포니아의 제리 브라운 주지사는 이 법안에 서명할지는 아직 밝히지 않았으나 그간 배기 가스 제로 차량을 확대한다는 데 야심 찬 의지를 보여왔다고 WSJ는 전했다.

캘리포니아 주는 미국의 주 중에서 친환경 정책의 선도하는 지역으로 익히 알려졌다. 특히 친환경 차 보급을 위한 정책적 관심이 높았다. 캘리포니아 대기자원위원회에 따르면 전기차를 포함해 배기 가스 제로 차량은 현재 캘리포니아에 이미 25만 대 등록돼 있다. 이는 미국 친환경 차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는 규모다. 앞서 캘리포니아 주는 2025년까지 150만, 2030년까지 500만 대의 배기 가스 제로 차량을 판매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전기차 지원 정책의 유무가 직접적인 판매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은 다른 지역에서 이미 증명됐다. 미국의 조지아 주는 전기차 대당 5000달러의 세제 혜택을 주는 법을 도입했다. 이는 조지아 주가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전기차 시장이 되는 데 결정적이었다. 그런데 전기차 구매 세금혜택을 2015년 7월 폐지하고 휘발유 차와 마찬가지로 200달러의 등록비를 내게 하자 작년 조지아 주의 전기차 판매 규모는 2% 감소했다. 이는 2014년 17% 증가한 것과 대조적이다.

자동차 전문 사이트 에드먼즈의 제시카 칼드웰 애널리스트는 “이번 캘리포니아가 내놓은 정책은 테슬라의 모델3나 쉐보레의 쉐보레볼트EV 차량의 판매 증가를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리베이트 비용이 효과적인지에 대해서는 논쟁의 여지가 있지만 캘리포니아 주 의원들은 더 많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게 전기차 판매의 방편이라고 생각을 굳힌 것 같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