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합] 정부, 닭고기 8000톤ㆍ계란 수매물량 400만개 방출…식탁물가 잡기 총력전
입력 2017-06-19 17:22

정부가 일부 농축수산물을 중심으로 뛰고 있는 식탁물가를 잡기 위해 닭고기 8000톤을 방출하고, 계란 수매물량 400만개를 공급하기로 했다. 또한 어획량 감소로 가격이 크게 오른 오징어는 오는 7월까지 정부수매 물량 1404톤을 풀고, 8월에 2차 물량도 방출하기로 했다.

공공요금 불안도 최소화시키고 주거ㆍ의료ㆍ통신비 등 핵심 생계비 경감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물가 대응방안을 마련했다.

최근 생활물가는 가뭄 등 기상 악화와 AI(조류 인플루엔자) 여파, 어획량 부진 등으로 자극을 받은 농축수산물의 가격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가격 강세인 농축수산물을 중심으로 수급과 가격안정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같은 맥락에서 정부는 AI 영향으로 가격이 크게 오른 계란 물가를 잡기 위해 태국산 계란을 주당 200만개씩 수입하는 등 계란 수입선을 다변화하기로 했다. 지난달까지 진행됐던 계란의 농협 할인판매는 오는 7∼8월까지 연장하고 정부수매 계란 400만 개도 공급하는 등 가격 인하를 유도하기로 했다.

최근 가격이 강세를 보이는 닭고기는 정부 2100톤, 민간 5900톤 등 총 8000톤의 비축물량을 방출하고, 돼지고기 대형마트 할인행사ㆍ조기출하 독려 등으로 가격 안정에 힘쓰기로 했다.

어획량 감소로 가격이 크게 오른 오징어는 7월까지 정부수매 물량 1404톤을 방출하고, 8월에 2차 물량도 풀기로 했다. 비축멸치 가공판매 물량 34만4000톤도 이달 2일부터 소진 때까지 공급하기로 했다.

가뭄 영향으로 가격이 오른 양파는 가격이 추가로 상승하면 TRQ(저율 관세할당물량) 잔량 6만3000톤을 우선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공공요금 안정관리와 함께 주거ㆍ의료ㆍ통신비 등 핵심 생계비 경감도 추진하기로 했다.

중앙공공요금인 도시가스 요금과 항공 유류 할증료 등은 유가 조정 등에 따른 원가하락 효과를 적기에 반영하고 인상 요인은 자구 노력으로 최대한 해결하기로 했다.

일례로 노후 석탄발전소 일시 가동 중단에 따른 비용 증가요인은 한국전력이 자체적으로 흡수하는 방식이다. 지방 공공요금은 지역별 물가책임관제 등 중앙과 지방의 공동 대응으로 안정적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주거비와 교통비, 통신비 등 핵심 생계비 경감차원에서는 공공임대주택 확대와 함께 알뜰 주유소, 알뜰폰 활성화 대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영화ㆍ이동통신 산업에 대한 경쟁촉진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현재 정부는 국정기획위원회와 관계부처 간 공약구체화ㆍ연차별 추진계획 등을 조율 중이다.

고 차관은 “‘현장 중심의 물가안정정책’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현장 점검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물가여건이 어려운 3분기 중 부처별 핵심 과제에 대해 현장 점검을 집중 실시하고,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후속조치 등을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