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리미어리그] '래쉬포드 결승골' 맨유, 첼시에 2-0 승리…22경기 무패 행진
입력 2017-04-17 07:50

(출처=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인스타그램)

마커스 래쉬포드의 결승골에 힘입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첼시를 꺾고 22경기 무패 행진을 달렸다.

맨유는 1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6-2017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첼시와의 홈 경기에서 래쉬포드와 안데르 에레라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를 거둔 맨유는 최근 22경기 무패 행진을 달리며 16승 12무 3패(승점 60)로 리그 5위를 지켰다.

반면 첼시는 이날 패배에도 리그 선두(24승 3무 5패·승점 75) 자리를 굳건히 지켰지만 리그 2위 토트넘에 승점 4점차로 쫓기며 우승을 향한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이날 경기에서 맨유의 주제 무리뉴 감독은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를 빼고 래시포드를 원톱에 내세우는 깜짝 카드를 기용했다. 그리고 이 전술은 성공적이었다.

맨유는 전반 7분 중앙선 부근에서 에레라가 전방으로 날카로운 스루패스를 찔러줬고, 이를 래쉬포드가 잡아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간 후 골키퍼의 가랑이 사이로 밀어넣는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래쉬포드의 선제골로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맨유는 후반 초반에도 또다시 찬스를 잡았다.

맨유는 후반 4분 왼쪽 측면에서 애슐리 영이 수비 사이를 뚫고 들어가다 뒤쪽 동료에게 밀어줬고, 이를 에레라가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 슈팅은 첼시 수비수의 발을 맞고 굴절되며 첼시의 골문을 흔들었다.

결국 전반 초반과 후반 초반 한 골씩을 터뜨린 맨유는 첼시를 제압하며 2-0의 승리를 따냈다.

댓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