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비자원, 시중 로봇청소기 5개 제품별 성능 비교 발표
입력 2016-11-14 09:31   수정 2016-11-14 13:43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5개 업체, 5종의 로봇청소기 제품을 청소성능, 주행성능 등 기능별 시험과 평가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시험 대상 5종 제품은 삼성전자의 ‘파워봇’(VR20J9010UR), LG전자의 ‘로보킹’(R75BIM), 유진로봇의 ‘아이클레보 오메가’(YCR-M07-10), 필립스코리아의 ‘SmartPro Compact’(FC8710), 나린알앤디의 ‘단후이’(NR15) 등이다. 평가 항목은 청소성능, 자율주행성능, 청소 시 소음, 안전성 등이었다. 등급은 ‘매우 우수’, ‘우수’, ‘보통’의 3단계로 나누어 매겨졌다.

(사진제공=한국소비자원)

마루바닥 청소성능은 ‘아이클레보 오메가’와 ‘로보킹’ 등 2개 제품이 매우 우수로 평가됐다. ‘파워봇’과 ‘SmartPro Compact’ 등 2개 제품이 우수, ‘단후이’는 보통 판정을 받았다.

카펫 먼지 청소성능은 ‘파워봇’과 ‘로보킹’ 등 2개 제품이 매우 우수를, ‘단후이’는 우수, ‘SmartPro Compact’와 ‘아이클레보 오메가’ 등 2개 제품은 보통을 받았다.

일정공간의 청소영역을 스스로 빈틈없이 주행하는지를 나타내는 자율주행성능 시험결과는 ‘파워봇’이 매우 우수했고, ‘단후이’와 ‘아이클레보 오메가’, ‘로보킹’은 우수, ‘SmartPro Compact'는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2㎝ 문턱을 넘을 수 있는지 확인한 결과 ‘SmartPro Compact’만 문턱을 통과하지 못했으며, 청소 중 5㎝ 높낮이 차가 있는 공간에서 추락 여부 테스트에선 5개 제품 중 ‘단후이’만 추락했다.

청소 시 발생하는 소음 시험은 ‘단후이’와 ‘SmartPro Compact’, ‘로보킹’이 매우 우수, ‘아이클레보 오메가’는 우수, ‘파워봇’은 보통 수준의 평가결과가 나왔다.

안전성은 감전 위험성 등 전 항목에서 전 제품이 이상이 없었다. 청소가 완료되거나 배터리가 일정 수준 이하로 방전되면 충전기로 자동으로 복귀하는 ‘자동복귀성능’ 또한 전 제품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평가됐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