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입력 2020-04-07 09:25수정 2020-04-07 17:59

제보하기

배우 송혜교 건물이 매물로 나왔다.

6일 스포티비뉴스는 송혜교가 소유한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주택단지 한 단독주택이 최근 82억 원에 매물로 나왔다고 보도했다.

해당 주택은 대지면적 454㎥·연면적 324㎥ 규모이며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구성돼 있다. 고급 주택이 몰려 있는 해당 단지 내에서도 입지가 최상으로 꼽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매체는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 말을 빌려 매물로 나온 해당 주택 가격이 실거래가보다 낮아 급매나 다름없는 셈이라고 추측했다.

한편 이에 앞서 송혜교 전 남편 송중기 소유의 이태원 주택이 재건축을 위해 철거에 들어갔다. 송중기는 해당 주택을 2017년 1월 100억 원대에 매입했고, 그해 10월 결혼하며 신혼집 용도로 사용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사회 최신 뉴스

  • 1
    서신애 근황, 23세에 데뷔 17년 차…훌쩍 자란 모습 화제 “잘 컸다!”
  • 2
    마크 기부, 대만계 미국인→美 흑인 사망사건에 안타까움 드러내…'선한 영향력'
  • 3
    ‘동상이몽’ 정찬성 부인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