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공식입장, 부친 노환 별세…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 “가족과 잘 보내드릴 것”

입력 2020-04-05 15:29

제보하기

▲배우 정우성이 부친상을 당한 가운데 공식입장을 전했다. (사진제공=비즈엔터)

배우 정우성이 부친상을 당한 가운데 공식입장을 전했다.

5일 정우성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정우성의 부친께서 별세했다”라며 비보를 전했다.

앞선 보도에 따르면 정우성의 부친은 고령에 노환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접 연출한 영화 ‘보호자’를 촬영하던 중 비보를 접한 정우성은 스케줄을 정리한 뒤 장례를 준비 중이다.

소속사는 “시기가 시기인 만큼 가족들과 조용히 고인을 잘 보내드리려 한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조문이 어렵다. 조화와 조의금은 정중히 사양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우성은 배우 데뷔 25년 만에 영화감독으로서 활동영역을 넓혔다. 현재 첫 장편 연출작 ‘보호자’를 촬영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 3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사회 최신 뉴스

  • 1
    서신애 근황, 23세에 데뷔 17년 차…훌쩍 자란 모습 화제 “잘 컸다!”
  • 2
    마크 기부, 대만계 미국인→美 흑인 사망사건에 안타까움 드러내…'선한 영향력'
  • 3
    ‘동상이몽’ 정찬성 부인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