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주요 1분기 주가지수 22% 하락…코스피는 20% ↓

입력 2020-04-04 10:12

제보하기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 세계 주요국 주가지수가 평균 22% 정도 하락했다.

4일 블룸버그가 집계한 세계 주요 91개 주가지수의 올 1분기(1~3월) 변동률을 보면 91개 지수가 모두 하락했으며 평균 21.77% 떨어졌다.

지수별로는 아르헨티나 메르발 지수가 41.48% 하락해 91개 지수 중 최저 수익률을 기록했다.

러시아 RTS 지수(-34.51%), 브라질 보베스파 지수(-36.86%), 오스트리아 ATX(-37.19%), 그리스 ASE종합지수(-39.09%)도 최하위권에 포함됐다.

한국의 코스피 지수는 20.16% 내려 수익률 순위로는 33위로 집계됐다.

최고 수익률은아프리카 남부 보츠와나의 국내기업 지수(BGSMDC)로 0.09% 내렸다.

이밖에 중국 상하이종합지수(-9.83%)는 수익률 순위 10위를 기록했고 홍콩 항셍지수(-16.27%)나 일본 토픽스 지수(-18.49%), 대만 자취안지수(-19.08%) 등도 상대적으로 하락 폭이 작았다.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20.00%),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23.20%), 범유럽지수인 유로Stoxx50지수(-25.59%), 프랑스 CAC40 지수(-26.46%) 등은 20%대의 낙폭을 보였다.

유럽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상대적으로 큰 스페인의 IBEX35지수(-28.94%)와 이탈리아의 FTSE MIB 지수(-27.46%)는 하락폭이 더 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성훈 자축, 솔로 데뷔 19주년…젝스키스 재결합→탈퇴까지 '다사다난'
  • 2
    ‘동상이몽’ 정찬성 아내 박선영, 조제 알도와 대결 후 결혼 결심…“내가 지켜줘야겠다”
  • 3
    혜은이 심경, 30년 만에 이혼한 이유…"김동현이 먼저 하자고 해"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문재인 대통령 "G7회의 초청, 기꺼이 응할 것"..."브라질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자"
  • 2
    속보 문재인 대통령 "브라질 포함시켜 G12로 확대하자"
  • 3
    속보 문재인 대통령 "G7 초청 기꺼이 응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